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20 토 23:59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방송/대중문화 문화/생활
'굿바이, 평양'의 양영희 감독, 그녀는 누구인가?제주 출신 아버지 둔 재일교포 2세… 단 한편의 작품으로 세계가 인정한 '명감독'
허성찬 기자 | 승인 2011.03.23 18:41

   
  ▲ 양영희 감독.  
올해 최고의 휴먼 영화로 손꼽히는 '굿바이, 평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양영희 감독에 대한 관심도 더불어 높아지고 있다.

1964년생인 양영희 감독은 제주출신의 故 양공선씨를 아버지로 둔 재일교포 2세.

도쿄 조선대학을 졸업한 뒤 교사와 극단배우 등을 거쳐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했으며, 뉴욕 뉴스쿨 대학 대학원 커뮤니케이션학부 미디어 연구과 석사학위를 받았다.

본격적인 다큐멘터리 작가로 활동한 것은 지난 1995년. '흔들리는 마음', '카메라를 든 고모' 등이 NHK TV를 통해 방송되면서 차근차근 명성을 얻어갔다.

그러던 중 지난 2006년 데뷔작인 '디어 평양'이 베를린국제영화제 ‘최우수 아시아 영화상’, 선댄스국제영화제 다큐멘터리 부문 ‘월드시네마 심사위원 특별상’, 싱가폴 아시아 페스티발 ‘최우수 다큐멘터리 감독상’, 바르셀로나 아시아영화제 ‘최우수 디지털 시네마상’ 등 각종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하며 전세계 감독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특히 '디어 평양'의 후속작 격인 '굿바이, 평양'은 재일동포의 애환과 굴곡진 사연. 즉 가족이 감당하기엔 너무나 무거웠던 이별의 회한, 가족에 대한 사무친 그리움, 그리고 기나긴 기다림의 시간을 가족에 대한 사랑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희망으로 버텨온 가족의 모습을 그려냄으로서 양 감독 특유의 뛰어난 연출력과 시대를 관통하는 날카로운 시선을 잘 그려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제주투데이>

 

<허성찬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이 기사에 대해

허성찬 기자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성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