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6.26 수 17:22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세계 뉴스와이드
[종합]두 살배기 손 접착제 바른 비정한 엄마에 징역 99년 선고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0.13 09:30

   
     
용변을 못 가린다는 이유로 두 살배기 딸 손을 강력 접착제로 벽에 붙인 미 20대 엄마에게 징역 99년이 선고했다.

텍사스 주 지방법원은 12일 자신의 딸 구타 혐의 등을 인정한 댈러스 거주 엘리자베스 에스칼로나(23)에 대해 징역 99년을 선고했다. 래리 미첼 판사는 "에스칼로나는 딸을 잔인하게 때렸으며 이 같은 처벌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에스칼로나는 보호관찰에서 최고 종신형까지 선고받을 수 있는 상태였으며 검찰은 징역 45년을 구형했었다.

에스칼로나는 2011년 9월 2살 딸 조슬린 세디요가 용변을 못 가려 복부를 발로 차고 밀크저그(우유 용기)로 때렸으며 딸의 두 손을 강력 접착제(수퍼 글루)로 아파트 벽에 붙인 혐의로 기소됐다.

조슬린은 엄마 구타로 늑골이 골절되고 뇌출혈을 일으켰으며 이틀 동안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또 조슬린 몸에는 갖가지 타박상과 물린 자국이 있었으며 그녀의 손 일부 피부는 접착제 때문에 떨어져 나갔다.

에스칼로나를 조사했던 경찰은 법정에 당시 사용했던 강력 접착제 병과 조슬린의 지문이 붙은 벽 일부를 증거물로 제시했고 에스칼로나의 공격 행위를 그녀의 다른 아이들이 목격해 진술했다. 에스칼로나는 아이 5명을 낳았다.

에스칼로나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지 않았다. 에스칼로나는 법정에서 "내 딸에게 저지른 일을 인정하며 내 자신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와 어머니 등 가족들이 함께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지만 징역 99년이 선고되자 모두 울음을 터뜨렸다.

검찰은 에스칼로나가 11살 때 마리화나를 피우기 시작한 폭력조직원이었고 10대 때 자신의 어머니에게 살해 위협을 가했다고 밝혔다. 에런 프라이스 검사는 "오직 괴물만이 자신의 딸 두 손을 접착제로 벽에 붙인다"고 말했다.

한편 조슬린은 다소 회복돼 할머니 오펠리아 에스칼로나가 돌보고 있으며 올해 태어난 아기를 포함해 다른 아이 4명도 그녀가 맡아 키우고 있다. <뉴시스>

2
2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