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17 수 18:18
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방송 연예
[종합]나얼·한혜진, 헤어졌다…9년 애인관계 끝
제주투데이 | 승인 2012.12.21 17:36

   
     
보컬그룹 '브라운 아이드 소울'의 나얼(34·유나얼)과 탤런트 한혜진(31)이 9년 만에 결별했다.

나얼의 매니지먼트사 산타뮤직은 21일 "나얼과 한혜진이 결별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지난달 한혜진이 부친상을 당했을 때 나얼이 빈소를 지킨 것 등을 놓고 추측해볼 때 최근 헤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나얼이 듀오 '브라운아이즈' 활동 이후 10년 넘게 고수한 민머리 스타일을 버리고 최근 머리를 기르고 있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심경에 변화가 생긴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았다. 그러나 나얼은 한혜진과의 결별 사실이 알려진 당일까지도 측근들에게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한혜진의 매니지먼트사 나무엑터스 역시 "두 사람이 결별했다"고 확인했다. "최근 한혜진이 나얼과 헤어졌다고 들었다"면서 "오랜 기간 만났지만 서로 바쁘다보니 소원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혜진이 외유내강한 사람이라 잘 이겨내리라 믿는다"면서 "개인적인 일이 세상에 알려지는 것에 따른 스트레스와 상처를 많이 받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나얼과 한혜진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2004년 교제를 시작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인 이들은 순수하게 사랑을 키워나가는 모습을 보이며 대중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연예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서로의 일에 주력하면서 자주 만나지 못했고 마음도 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인터뷰 때 결혼 계획을 묻는 등 미디어의 지나친 관심도 부담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나얼은 지난 9월 첫 정규 앨범 '프린서플 오브 마이 솔' 간담회에서 한혜진과 결혼 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고 "때가 되면 하겠지, 구체적인 계획은 없어요. 저는 항상 똑같아요"라고 답했다.

한혜진은 지난 7월16일 자신이 MC를 맡고 있는 SBS TV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고소영(40)이 "(나얼이) 요즘도 (애정 표현을) 자주 하느냐"고 묻자 "예전에는 문자에 하트가 많이 있었는데, 요즘에는 아예 없어졌다"고 섭섭한 마음을 내비쳤다. 이달 17일 '힐링캠프'에 출연한 김희선(35)이 "혜진씨는 영화도 잘 되고 연애도 잘 하잖아요"라고 말하자 별 다른 반응 없이 미소만 지었다.

한편, 1999년 그룹 '앤썸'으로 데뷔한 나얼은 2001년 싱어송라이터 윤건(35)과 결성한 브라운아이즈로 스타덤에 올랐다. 2003년부터 중창단 브아솔 멤버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9월 첫 솔로 음반을 내놨다. TV에 전혀 출연하지 않았음에도 음반과 콘서트 등을 통해 뛰어난 가창력을 뽐내며 마니아층을 구축하고 있다. 브아솔 전국 투어 중이며 KBS 2FM '나얼의 음악세계' DJ를 맡고 있다.

2001년 단편영화 '두근두근 쿵쿵'으로 연기에 발을 들인 뒤 2002년 MBC TV 드라마 '프렌즈'로 정식 데뷔한 한혜진은 이후 '로망스' '굳세어라 금순아' '주몽' 등에 출연했다. 청순한 외모와 단아한 이미지로 인기를 끌었다. 최근 영화 '26년'에 출연했다. '힐링캠프'에서는 할 말 다하면서 따뜻한 모습의 MC로 인지도를 쌓고 있다. <뉴시스>


0
0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