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21 일 10:41
상단여백
HOME 사회 경찰 사회
'폐기처분 대상 소태아' 등 부정식품 유통 무더기 적발제주경찰청, 35명 입건…가짜 참기름·중국산 말고기 제주조랑말 고기 둔갑도
강한성 기자 | 승인 2013.06.18 11:49

   
  ▲ 소새끼회 식재료로 유통된 폐기처분 대상인 소태아(사진 왼쪽)와 제주 조랑말 고기로 속여 판매하다 적발된 중국산 말고기.<제주지방경찰청 제공>  

제주도내 일부 식당의 ‘소새끼회’가 폐기처분 대상인 소태아를 재료로 사용하거나, 수입산 말고기를 제주산 조랑말 고기라고 속여 판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지방경찰청은 3월 8일부터 지난 15일까지 부정·불량식품 제조 및 유통행위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여 35명을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또한 경찰은 폐사돈 8217㎏, 유통 금지 축산부산물(소태반) 80㎏, 수입산 생녹용 20㎏, 불량 말뼈환 5㎏, 가짜 참기름 1992ℓ 등을 증거물로 압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도축장 인부인 N씨(55)와 축산물유통업자 등 11명은 2012년 6월부터 올 3월까지 경기도 화성시 소재 도축장에서 폐기처분 대상인 소태아 8040kg(시가 6045만원 상당)을 밀반출, 제주시 A식당 등 도내 음식점에 유통시켰다.
 
또한 서귀포시 소재 식당 업주 K씨(45)는 2010년 8월부터 올 3월까지 중국산 말고기를 제주조랑말 고기로 속여 1억4000만원 상당을 팔았다.
 
서귀포시 동홍동 소재 식품업체 대표인 S씨(51)는 2012년 1월부터 올 3월까지 참깨와 옥수수를 2대 8로 혼합해 가짜 참기름 2000여병 만들어 100% 참기름이라고 속여 팔다가 적발됐다.

 
이와 함께 불량 말뼈환을 판매한 Y씨(46) 등 2명은 2011년 4월부터 1년간 제주시 아라동 소재 식품업체에서 폐기용 말뼈를 밀가루와 혼합해 ‘말뼈환’으로 제조, 유통시키다 검거됐다.
 
경찰의 단속 내용을 유형별로 보면 △위해식품 제조·판매 15명(42.9%) △불법 도축 등 비위생 출산물 유통 10명(28.6%) △허위·과장광고 8명(22.9%) △원산지거짓표시 2명(5.7%) 등이다.
 
이번 단속 결과 학교 식재료 납품업체 83개소는 불량식품 유통사례가 없었다.
 
대형마트와 상설시장에서 유통되는 고춧가루(6종), 참기름(6종), 벌꿀(10종), 콩나물(3종), 버섯(1종), 찹쌀가루(1종) 등 총 27종을 수거, 검사 의뢰한 결과 불량 사례는 고춧가루와 참기름에서 각 1건씩 확인됐다.
 
경찰은 부정·불량식품 유통행위가 근절될 때까지 관계기관과 협조 체제를 구축, 지속적인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제주투데이>

<강한성 기자 / 저작권자ⓒ제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0
이 기사에 대해

강한성 기자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