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22 월 17:55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선거 행정
김철웅 “도 공무원 해외시찰 강행을 개탄”
문서현 기자 | 승인 2014.04.25 15:40

제주도의원선거 제11선거구(연동)에 출마하는 제주도의원회 예비후보 김철웅은 25일 성명서를 통해 "도정 유공자 해외시찰 강행 했다는 보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지금 지구촌이 비탄하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가 속출하는 와중에 제주특별자치도가 소속 공무원 20명을 대상으로 지난 19일 9박10일의 일정으로 도정유공자 해외시찰을 강행했다는 것은 몰상식한 태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 국가적 재난상황 속에서 군경과 공무원은 물론 민간인들까지 밤낮없이 구조작업에 매달리고, 이기적인 어른들 때문에 스러져간 어린 영혼들이 차가운 시신으로 발견되는 상황에서 직원 해외연수를 보낸 젲도는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거듭 비판해싸.

그러면서 그는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제주도는 ‘유공자 해외 선진지 시찰’을 취소하거나 연기했어야 했다. 위약금 운운은 구차한 변명에 불과하다. 허망하게 죽어간 생때같은 자식들을 가슴에도 차마 묻지 못하고 부모들이 피눈물을 흘리고 국민들은 숨죽여 이를 지켜보는 상황이다. 생각할 것도 없이 위약금을 물더라도 가지 말았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김 예비후보는 "이번 유럽행은 1인당 300만원 총 6000만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장기간 유럽여행을 강행했다는것은 최선을 다해 묵묵히 일하는 도정 유공자들을 욕되게 하는 행위"라고 질타했다.

그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소속 공무원들의 무지몽매에 제주도민의 한사람으로서 부끄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제주도는 구차한 변명을 늘어놓지 말고 세월호 희생자와 유가족, 그리고 실종자 가족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0
0
이 기사에 대해

문서현 기자  start-to@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서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