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6.26 수 17:22
상단여백
HOME 르포 고계수의 걷는 세상
산티아고 북의길 걷기(8)비능률의 극치비능률의 극치인 '오비에도' 알베르게
고계수 | 승인 2014.10.19 08:34

 #19일 차                 

          06:30-13:00(6시간 30분), 알베르게:5유로

 

 어젯 밤엔, 빨래한 젖은 티셔츠와 팬티를 입고 잤으나 새벽에 너무 추워 다시 벗 

고 등에 깔고 잤습니다. 아침에 바짝 마른건 당연지사~~

남에게는 권하고 싶지않은, 젖은 옷을 말리는 나만의 노하우입니다.

어떤 때는 양말도 신고 자기도 합니다. 오늘도 걷는 내내 비가 왔습니다.

처음엔 왼쪽 종아리가 아프더니 다시 오른쪽 무릎이, 나중엔 오른 쪽 새끼 발가락 

도 약간 이상 하였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수시로 근육 진통약을 발랐습니다.

아직까지는 견딜만은 합니다. 제발 더 악화되지만 말기를 바랄 뿐입니다.

한국인 여학생 두명과 '루시아노' 이렇게 넷이서 같이 출발했으나, 10여분 후 자 

연스럽게 나  하고 '루시아노'만 같이 걸었습니다.

계속 숲 길입니다. 이래서 '프리미티보 길'을 선호하는구나 하고 생각을 하였습니 

다. 그러나 '오비에도' 도착 두 시간 전 부터는 '그란다'에서 부터 계속 공장과 상

점가들을 통과하는 아스팔트 길을 걸었습니다.

그래서 어젯밤에 알베르게에 우리 넷 밖에 없었던 것일까???

이리저리 헷갈리기만 합니다. 

  '루시아노'가 계속 지도를 보며 확인하며 걷는데도 화살표시가 너무 없어서 길을  

잘못 기 쉽상이었습니다.   많은 자동차들이 쉴새없이 지나 다니는, 안전 장치 

가 전혀 안 된, 대 도로변을 걸으려니 약간 불안하기까지 하였습니다.

시내에 진입후, 버스정류장으로 가야하는 '루시아노'와 아쉬운 작별을 하였습니 

다. 오후 1시에 알베르게에 도착 해보니, 스페인어로 5시에 오픈 한다고 적혀있고  

그 아래 그림에는 레스토랑 표시가 되어 있었습니다.

아하! 레스토랑에 가서 키를 가져오라는 구나 하고 생각하고 찾아가 봤는데 아니 

었습니다. 작년 '비아델라 플라타'길에서 그런 경험을 한 바 있었습니다.

지나가는 스페인 행인에게 영어할줄 아느냐?고 하니 조금 한다고 하길래, 사정 설 

명을 하고 알베르게 벽보판의 글을 해석해 달라고 부탁 했습니다.

알베르게에 가서 벽보판의 글을 읽더니만, 내가 찾아갔던 식당이 아닌 딴 식당으 

로 가는 것이었습니다. 식당에선 '배낭을 맡겨두고 시내구경하다가 5시에 알베르 

게에 가면 된다'고 하였습니다. 배낭을 맡기고는 집 떠나온지 20일만에 와이프에 

게 전화할려고 공중전화 부스 두 곳에서 행인을 붙잡고 시도했으나, 불통입니다.

스페인 사람들도 국제전화하는 법을 잘 모르는것 같았습니다.

전화부스내에 국제전화하는 법에 대해 자세히 적혀 있는데도 말입니다.

인포메이션 센타에 가서 물어보았더니, 국제전화를 할수있는 곳인 '노꾸또리 

오'를 지에 표시하며 가리켜 주었습니다. 표시된곳을 물어물어 찾아가니 배낭 

을 맡겨논 식당 인근의 가게였는데 폐쇄된 가게였습니다. 근 30여 분간을 헤매고  

원점으로 돌아왔는데 헛탕을 친 것이었습니다. 공중전화부스 옆에서 사무원으로  

보이는 스페인 친구에게 부탁하여 겨우 전화를 하였습니다. 알베르게가 오픈하려 

면 3시간이나 남았기에, 다시 배낭을 맡겨놓은 식당에서 맥주 한 잔하며 와이파이 

를 하고 있노라니 스르르 눈이 감깁니다. 몹시 피곤하였습니다.  

왜 그럴까?  어제 푹 쉬었는데~~

  

로마 다리를 지나고 있는 '루시아노' 

  특이한 모양과 색상의 집 들~ 

  

 

 

  

 

마치 땅이 흔들리는 것 같아 보이는 인도~~

  '루시아노'를 따라 나도 '핀초'에 밀크커피 한 잔 

-'루시아노'는 '바르'마다 들려서 '핀초'와 커피, 맥주로 점심을 대용 하였습니다

      

  과연 어디로 가라는 말일까?

  -직진, 아니면 우측으로~~ 

  대 도로변에 들어 섰습니다

  

  이탈리아 거지와 한국 거지의 작별 장면~  

-루시아노'와 다음을 약속하며 아쉬운 작별을 하였습니다 

 

시내 투어를 합니다    

-도로에 깔린 대리석이 너무 깨끗하고 화려해서

신발을 벗고 걸어야 될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마치 살아있는 사람처럼 섬세하게 만들어진 동상 

-중절모를 쓰고 바바리코트에 장화를 신은 멋쟁이 신사가 

역에서 열차를 기다리고 있는 장면 같습니다~   

 

 비능률의 극치를 보여주는 '오비에도' 알베르게  

-기다리기가 지겨워서 오후 4시쯤 알베르게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집결되어 있었습니다.

마당엔 배낭들이 수두룩 하고...

침대가 36개 밖에 안 되니 늦으면 방이 없을까봐 미리 와 있는 것이었습니다.

이 곳은 여러군데서 순례자들이 집결하는 곳이고, 특히 이 곳에서 부터

출발하는 사람들이 많은 곳이라 좀 더 일찍 문을 열어주면 좋으련만...

30여명이 알베르게 앞에서 한 시간 이상을 서서 기다리는데

5시 정각이 되서야 문을 열었습니다.

이해할수 없는 대목이었습니다.

문을 열어놓고 오는 순서대로 침대를 배정 해도 될터인데...

딴 알베르게에서는 그렇게 하는 곳도 많았습니다.

아무튼 침대 배정을 받았으니 좋기는 한데, 4시간 동안을 피곤한 몸으로

허비한 생각을 하니 조금 괘씸한 생각이 듭니다.

만일 한국이라면 난리 났을 것입니다.

비능률의 극치를 보는 것 같아 씁쓸 하였습니다.

화장실 겸 샤워실이 한 곳 뿐이라 샤워는 커녕 용변보는데도

한 참 줄을 서야 합니다.

여권의 도장을 받는데만 1시간 20분이 걸렸습니다.

내가 시장이라면 당장 파면감입니다.

아니 시장도 마찬가지~~

이렇게 큰 대도시라면 좋은 시설의 알베르게를 쉽게 많이 지을수 있을터인데~~

결국 모든것은 누가 하느냐가 문제인 것 같습니다.

이에 비해서 '구에메스', 산 후안', '보데나야' 알베르게는 얼마나 감동적인가???

그런데 더욱 희안한 일은 어느 누구도 불평하지 않는다는 점이었습니다!!  

  직원이 오기를 애타게 기다리는 순례자의 배낭 들~ 

 

3
2
이 기사에 대해

고계수  도보여행가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