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6.19 수 05:07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건강,생활
[화제] 서명숙 이사장이 몽골에 심은 ‘제주올레’오는 6월 18일부터 이틀간 몽골올레 2개 코스 개장
안인선 기자 | 승인 2017.02.14 13:39
서명숙 (사)제주올레 이사장

제주올레를 만들어 대한민국에 걷기 열풍을 일으킨 서명숙(60) 이사장은 “올레는 피로사회에 지친 마음을 위로해주는 느린 여행”이라고 딱 잘라 말한다.

서 이사장은 서울에서 약 30여년간 대학생활과 언론인 생활을 한 뒤 50대 초에 고향으로 돌아왔다. 그리고 그녀는 자신의 고향 구석구석에 올레 길을 만들고 그 길을 통해 사람들이 세상을 천천히 느끼게 하는 마음의 길을 열게 했다.

그녀의 도전은 제주올레에 머물지 않고 일본과 몽골, 이어서 중국까지 이어진다.

오는 6월 18, 19일에는 몽골 현지에 조성한 올레 2개 코스를 개장한다. 제주올레를 세계에 알리기 위한 그녀의 노력은 ‘올레’라는 브랜드로 일본에 이어 몽골이 두 번째다.

몽골올레(제공-제주올레)

제주올레가 제주관광공사, 울란바토르시 관광청, 울란바토르 관광협회와의 협약을 통해 만든 몽골올레는 제주올레길 표지인 리본과 제주 조랑말을 형상화한 ‘간세’ 등을 똑같이 사용한다. 1코스(14.5km)는 울란바토르 시 외곽에 위치한 마을에서 시작해 초원, 야산, 작은 숲 등을 거쳐 다시 마을로 이어지는 흙길로 웅장한 대자연이 배경이다. 2코스(11.0km)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테를지 국립공원을 중심으로 몽골의 대표적 자연환경의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걷기여행 외에도 몽골 전통 가옥인 게르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고 승마도 할 수 있다.

제주올레는 개장에 맞춰 국내 올레꾼을 위해 공정 여행 전문 예비 사회적기업인 (유)퐁낭과 함께 제주와 인천, 부산에서 출발하는 4박 5일 여행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몽골올레 걷기, 승마 체험, 몽골 역사를 알 수 있는 사원 및 시내 관광 등이 포함되어 있으며 다음달 10일까지 제주올레 홈페이지에서 모집한다.

서 이사장은 몽골올레를 준비하면서 “길이란 행복한 종합병원이다. 길은 자기 두 발이 의사가 되고 간호사가 되어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것이다. 걷다 보면 몸은 물론 마음의 지방도 빠져나가는 체험을 하게 된다. 스트레스, 다른 사람과 비교하는 마음, 질투심, 오만, 열등감, 외로움, 온갖 불필요한 정신의 지방이 빠져나가고 마음이 정화되는 것을 느끼게 된다”라고 다시 걷기예찬론을 이어간다.

 

6
0
이 기사에 대해

안인선 기자  ains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