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6.20 수 16:00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이낙연 지사 총리 내정, 전남-제주 간 해저터널 ‘부상?’제주와 전남도, 서로 첨예하게 대립각 세워...향후 일정에 주목
안인선 기자 | 승인 2017.05.10 16:48

19대 대선 공약에서 빠졌던 전남과 제주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 사업이 이낙연 전남지사가 문재인 정부의 초대 총리로 지명되면서 다시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전남도의 최대 핵심 사업인 전남-제주 간 해저터널은 목포∼해남 지상 66km, 해남∼보길도 교량 28km, 해저터널 73km 등 총 167km의 철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전남도는 2032년까지 총 사업비 16조8000억 원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하고 있고 현재 타당성 조사용역 중이다. 용역을 맡은 서울대 산학협력단은 “오는 6월 중 최종 경제성 분석결과가 나온다”며 “국토교통부에서 지난 2011년 시행한 타당성 조사 용역보다 경제성이 높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총리 지명자는 올해 전남지사 신년사에서도 "목포∼제주 간 해저터널을 통한 서울∼제주간 고속철도 건설도 타당성 조사 용역을 곧 마무리, 대통령선거 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강력한 의지를 천명했었다.

그러나 대선 기간 중 광주를 방문한 문 후보는 "2012년 대선 당시 다시 4대강 같은 대규모의 토목사업을 하겠다는 것이냐는 비판이 있었다"면서 "제주에서는 제2공항이 우선이어서 그것(해저터널)이 돼버리면 제2공항이 무산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었다"며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국회에서도 '호남고속철도 2단계사업 조기완공 및 목포~제주 해저터널 건설촉구 결의안'으로 발의됐지만 상임위 심사단계에서 민주당 소속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의 반대로 '목포~제주 해저터널 건설촉구'는 제외된 채 '호남고속철 2단계사업 조기완공 촉구 결의안'으로 수정 통과됐다.

전남도와 제주도가 서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전남-제주 간 해저터널 사업은 이 총리 지명자가 총리가 될지라도 타당성에 대한 논리와 근거를 갖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주무부처 관계자들을 설득해야만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3
0
이 기사에 대해

안인선 기자  ains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주는 그리스도시요 2017-05-16 11:14:01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주는 그리스도시요 살아계신 하나님의 아들이시니이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