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7.12.17 일 12:32
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 사회
제주의 12월을 대표하는 꽃과 새는?국립산림과학원, 사스레피나무와 독수리 제주 초겨울 대표 꽃과 새로 선정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2.05 10:31

초겨울 제주도를 대표하는 12월의 꽃과 새는 무엇일까.

국립산림과학원은 ‘우묵사스레피나무’와 ‘독수리’를 제주 12월을 대표하는 꽃과 새로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우묵사스레피나무 꽃@사진제공 국립산림과학원

우묵사스레피나무(Eurya emarginata)는 차나무과에 속하는 작은키나무로 제주도를 비롯한 전남, 경남, 울릉도 등의 바닷가 근처에 자라며 일본에도 분포한다. 높이는 4m까지 이르고 잎은 사스레피나무와 비슷하지만 가장자리가 뒤로 말려져있어 쉽게 구분할 수 있다.

꽃은 10∼12월에 노란빛이 도는 연한 녹색으로 피고 독특하고 강한 향기가 난다. 열매는 둥글고 검게 익는데 쥐똥나무와 비슷해서 섬쥐똥나무, 갯쥐똥나무로 부르기도 한다. 정원수나 울타리용으로 심으며, 잎이 작고 촘촘하게 달려 주로 화환 제작에 이용한다. 바닷가 주변 절벽이나 돌 틈에 자라고 있어 겨울철 제주도 푸른 바닷가 풍경에 초록빛을 더해준다.

▲활강하는 독수리의 모습@사진제공 국립산림과학원

독수리(Aegypius monachus)는 매목 수리과의 겨울 철새로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종으로 보호되고 있는 천연기념물 243-1호인 희귀조류다. 독수리의 크기는 100~110cm이며, 날개를 펴면 295cm에 달하는 대형 맹금류다.

몸 전체가 갈색을 띠며 머리는 깃털이 없고 피부가 노출되어 있는데, 어린 새는 흑갈색을 띤다. 독수리는 살아있는 먹잇감을 사냥 하지 않고 주로 죽은 사체를 찾아서 먹으며 먹이가 있는 곳에서는 집단을 이루기도 한다. 제주도에서는 2002년 16마리가 관찰된 이후 해마다 확인되고 있으나 그 수가 감소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의 가치를 알리고, 숲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확산하고자 매월 이달의 꽃과 새를 선정하고 있다.

0
0
이 기사에 대해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