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6.17 월 21:51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교육감 행정
이석문 교육감 잇달은 의혹에 정면대응 선언이 교육감, 제주도감사위에 감사 의뢰키로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1.15 15:31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최근에 이어진 행정 의혹에 감사 의뢰를 지시하는 등 정면대응에 나섰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자료사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이석문 교육감은 15일 오전 도교육청에서 열린 주간기획조정회의에서 A 호텔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정보화기기 보급 입찰 문제 등에 대한 감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작년 12월부터 올해 1월에 걸쳐 도교육청 행정과 관련해 계속된 의혹을 받아왔다.

먼저 지난 8일 제주교육노조가 지난 12월 일부 언론에서 제기했던 A호텔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강조하면서 감사 의뢰를 요청한 바 있다. 

또한 지난 14일에는 제주지역 언론 <제주의소리>가 도교육청이 학교 정보화기기 구매를 공고하는 과정에서 규정을 어기고 편법을 동원하는 등 불합리한 절차가 진행됐다면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1순위 업체인 H사가 도교육청의 권유대로 입찰취소를 진행했다가 부정당업체(공개입찰에서 부당한 행위를 한 업체)로 낙인 찍히고 입찰에 나서지 못하는 일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이 교육감은 A호텔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관련해 "내부는 물론 도민사회의 불신을 털어내기 위해서라도 감사관실에서 이 사안을 제주도감사위에 의뢰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정보화기기 보급 입찰 의혹과 관련해서는 "도교육청의 청렴도에 매우 걱정스러운 영향을 미칠 수 잇는 사안"이라며 "이러한 오해나 의혹이 쌓이면 제주교육 전쳉의 정책과 행정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만큼 감사관실에서 법과 원칙에 따라 감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 교육감은 "모든 직원들은 자신이 맡은 업무에 대해 사사로운 이해 관계에 이끌리지 말고 원칙에 따라 처리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3
1
이 기사에 대해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도민 2018-01-16 10:09:45

    고위직 공무원일수록 도덕적 잣대는 더 엄격해야한다. 더군다나 제주도의 백년대계를 책임지는 교육감이야말로 티끌의 흠도 보이지 말아야한다.
    교육감의 해명대로 부하직원이 한 일이고 본인은 몰랐다고 하더라도, 최소한 이석문교육감의 주변 인물들이나 교육청분위기상 처형네 호텔에 일감을 몰아줘도 되는 혹은 그것을 좋아하는 분위기였을 것이다.
    이석문교육감님~~
    정말 떳떳하다고 하신다면 부하직원들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하여 먼저 사과하시고 감사를 받으십시오.
    감사를 받는 동안 도민들의 관심은 다른 곳으로 쏠릴 것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