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4.26 목 02:19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이슈&이슈
대한민국 최대 복합리조트 시대 본격 개막제주신화월드(신화역사공원) 3월22일 그랜드오프닝, 관광역사 새 이정표
호텔, 콘도, 카지노, 테마파크, 컨벤션센터, 각종 부대시설 등 갖춰
안인선 기자 | 승인 2018.03.22 19:23
앙지혜 람정그룹 회장이 제주신화월드 그랜드오픈식에서 안덕면 지역주민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 최대 복합리조트 시대가 본격 개막됐다.

람정제주개발과 JDC(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는 22일 제주신화월드(신화역사공원) 공식 개장행사를 랜딩 컨벤션센터 랜딩볼룸에서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앙지혜 람정그룹 회장이 제주신화월드 그랜드오픈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앙지혜 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오늘 공식 개장은 제주신화월드 발전사에 중대한 이정표 중 하나로 제주도에서 세계적인 휴양 레저 복합리조트의 비전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질 것임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제주신화월드를 제주도민이 자랑스러워하는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만들어 사회경제는 물론 관광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이광희 JDC이사장도 환영사에서 “2006년 서광리 주민 여러분 덕분에 사업부지를 확보하고 2007~2012년까지 부지조성을 완료한 후 2013년 홍콩 람정그룹을 투자유치하여 건축공사를 착공, 마침내 오늘 개장 행사를 갖게됐다”고 회고한 후 지속적인 관심과 아낌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위원장과 고충홍 도의회의장, 안동우 제주도정무부지사도 축사를 통해 국내 최대 글로벌 리딩 복합리조트의 탄생을 축하했다.

이날 서귀포시 서광리 250만평방m 부지위에 들어선 제주신화월드가 지난 2015년 기공식 이후 3년여만에 그랜드오픈함으로써 우리나라 관광 역사에 새 지평을 열게 됐다.

현재 제주신화월드에는 프리미엄 콘도미니엄인 서머셋 제주신화월드와 5성급 호텔 시설인 제주신화월드 메리어트 리조트관 및 제주신화월드 랜딩 리조트관 등 3개 숙박시설이 운영되고 있으며, 전체 객실수는 약 1500실이 넘는다. 더불어 신화테마파크, 랜딩 컨벤션센터, 외국인 전용 랜딩카지노 등의 시설이 완공돼 영업 중이다.

이와 함께 YG리퍼블릭, 클럽하우스, 아시안푸드스트리트, 한식당, 중식당, 야외수영장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제주관광공사 면세점과 신세계푸드가 운영하는 푸드애비뉴 등도 제주신화월드에 둥지를 틀었다.

제주신화월드는 또 올 여름 시즌에 맞춰 신화워터파크와 가족친화형 신화 리조트관을 오픈할 예정이다.

럭셔리 호텔을 지향하는 제주신화월드 포시즌스 리즈트관과 미국 유명 영화사인 라이언스게이트와 영화 IP 제휴를 통한 글로벌 첫 야외 테파파크인 라이언스게이트 무비월드 제주신화월드는 완전 개장에 맞춰 2020년 초 개관한다.

이처럼 제주신화월드가 세계관광의 새 트랜드이자 무한경쟁 시대에 돌입한 복합리조트 시장에 진입함으로써 제주도 관광산업의 발전을 넘어 우리나라의 관광산업 미래 신성장 동력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앙지혜 람정그룹 회장이 제주신화월드 그랜드오픈식에서 안덕면 지역주민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외국 투자기업으로서 ‘제주도의 기업’임을 선언한 제주신화월드 운영사인 람정제주개발의 지역사회 공헌 노력은 모범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람정그룹은 경제적, 법적, 윤리적, 환경적,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역경제 활성화, 제주 환경보호, 지역사화와의 상생, 기부.후원, 도민 일자리센터 설립의 사회공헌 5대분야에서 약 9700억여원의 지역사회 기여 실행 계획을 실천에 옮기고 있다.

한편 제주신화월드는 올해부터 오는 2027년까지 향후 10년간 생산 유발 효과가 약 13조8517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약 7조209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으며, 취업유발 효과는 15만2623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4
4
이 기사에 대해

안인선 기자  ains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