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8.15 수 14:59
상단여백
HOME 사회 4.3 사회
신구범 전 지사, "제주4·3을 공산폭동으로 한 '제주4·3도민진실보고서' 만들 것""정부보고서는 좌파권력이 날조한 보고서"
군사재판 무효화도 반대...재판중인 수형인들에 대해 "유죄, 사면 절차 옳지 않아"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3.29 13:13

신구범 전 지사를 포함한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이하 도민연대)'가 4·3을 공산폭동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제주4·3도민진실보고서'를 만든다고 밝혔다.

▲ '제주4·3진실규명을 위한 도민연대(이하 도민연대)'가 2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제주투데이

도민연대는 29일 오전 10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서 발간했던 <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를 부정하며, '제주4·3도민진실보고서'를 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도민연대는 "4·3사건은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했던 공산당의 폭동을 항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4·3사건은 남로당 공산주의자들의 건국반대 폭동이자 반란이며, 진압과정에서 무고한 양민들의 피해가 발생한 불행한 사건임을 성격규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도민연대는 1947년 3월 1일 발생한 경찰 발포사건은 "해방정국 좌우익이 충돌한 수많은 사건 중 하나일 뿐"이라며 4·3 발발의 큰 이유가 됐다는 평가를 부정했다. 또한 김익렬 9연대 중령과 김달삼 제주인민해방군 사령관과의 '4·28평화회담'은 "김익렬 중령이 날조한 거짓말"로 치부했다. 또한 1948년 발생했던 '오라리 방화사건'에 대해 "계획사건이 아닌 우익청년들이 부인 장례식 후 우발적으로 저지른 사건"이라며 두둔했다.

아울러 어린이 2명까지 살해당했던 구좌읍 세화리 다랑쉬굴 사건에 대해서는 "유골에 어린이가 끼여있기는 하지만 선량한 양민은 아니었고 어린애는 취사병의 자식"이었다며 인민유격대 비밀 아지트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4·3 희생자도 1만715명일 뿐, 정부에서 말하는 3만여명은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도민연대는 이같은 내용들을 이번 '제주4·3도민진실보고서'에 수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민연대의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신구범 전 지사는 "이 보고서로 4·3성격을 명확히 하고 진실규명이 되길 바란다"며 "모든 내용은 자원봉사자와 4·3정립연구유족회가 중심으로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도민연대는 현재 제주4·3특별법에서 논의되고 있는 수형인 명예회복을 반대하고 나섰다. 신 전 지사와 도민연대측은 현재 재판 중인 수형인 재심청구인들에 대해서도 "잘못한 것은 잘못한 것"이라며 "유죄"라고 못박았다. 

도민연대는 이 보고서를 오는 6월 중에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9
9
이 기사에 대해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해성 2018-04-18 15:53:17

    후손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 주어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보장됩니다.
    그릇된 역사관은 조국의미래를 어둡게합니다.
    자신의 이익을 위하여 역사를 왜곡하는 행위를 중단합시다.
    4.3.의 원인은 북조선 앞잡이 남노당 김달삼 일당이라는것을
    잊지 맙시다.   삭제

    • 해성 2018-04-18 15:39:53

      도민연대 회견 내용에 찬사를 보냅니다.
      역사의 진실이란 사실대로 얘기해야합니다.
      북조선에 지시로 김달삼이 주동되어 남노당이 일으킨 대한민국 정부 수립과 총선을 방해하기 위하여 일으킨 공산폭동임을 명확히 밝히고 그 진압과정에서 군,경과 정부가 무리한 진압이 있었다는 사실을 알리고 사과 할 것응 사과하고 폭동을 일으키고
      혼자 살겠다고 북조선으로 도망간 김달삼일당은 단죄를 하는것이 진정한 역사 바로세우기라고 생각됩니다.
      이대로 가다가는 북조선이 일으킨 6.25남침도 통일을 위한 북조선의 위대한 전쟁이라고 주장 할 수 있습니다. 후손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