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4.26 목 02:19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기획
[전시] 도예가 정미선의 '童子' 기획전4월 7일부터 한경면 저지리 스페이스 예나르에서 두 달간 열려
안인선 기자 | 승인 2018.04.03 10:33

한경면 저지리 예술인마을에 자리 잡은 스페이스 예나르(관장 양재심)에서 오는 7일부터 다음달 27일까지 도예가 정미선의 세번째 개인전이 열린다.

'童子'라는 주제로 마련한 이번 전시회는 제주 무덤에서 종종 볼 수 있는 동자석과 동자승에 작가의 모성애를 담아 재해석한 작품들과 만날 수 있다.

정미선 작가는 “망자의 혼을 달래준다는 동자석을 보며 천진난만함과 복스럽기까지 한 표정을 잊을 수 없다. 나보다 먼저 제주에서 태어난 아이들이다. 오랜 세월의 흔적은 마치 그 동안에도 숨 쉬어온 듯 살아 있는 듯하다”며 “제주에서 얻어지는 원료와 소재는 작업의 원동력이 되고 육체적으로 고된 작업이지만 3일 밤 동안 구워지는 나무가마소성은 작품을 완성으로 이끌어 내는 또 하나의 중요한 과정이 된다”라고 이번 전시회를 여는 소감을 전한다.

작가는 2010년 꽃을 든 동자의 연작으로 숟가락을 들고 있는 우리 아이들의 모습을 그렸다.

정 작가는 “이미 완전체인 숟가락을 보며 형태변형에 손상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 내 작업에 끌어 들이고 싶었다. 숟가락 동자, 숟가락 나무, 숟가락 담은 복 그릇(조명등)은 내안의 행복을 염원하는 의미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정미선

주요 경력: 1975년 제주생,

1998 제주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졸업

2017 심헌갤러리 기획 공예,제주방언을 담다

2017 담화헌갤러리 제주의 考現學 1부

2015 黑,숨: (대구7T)

2012 인사동 아라아트 START CRAFT-K IN SEOUL (자연풍치-은근과 해학)

2011 캐나다 위너펙 스톤웨어 갤러리 워크샵

2010 2회 개인전 - 흙의 생명성에 다가서다(제주, 제주특별자치도 문예회관)

2008 1회 개인전 -흙으로 그린 그림(제주, 제주특별자치도 문예회관)

2002~2017 제주도예가회전

1999~2017 제주도옹기문화연구회전

0
0
이 기사에 대해

안인선 기자  ains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