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7.20 금 19:44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기획
마을사람들이 손수 만들다 '대정읍 마을박물관, 기억의 눌'마을 어르신, 마을 청년, 어린이, 마을 사회적기업 등 대정읍민의 손으로 직접 만든 서귀포시 대정읍 마을박물관 <기억의 눌> 개관
안인선 기자 | 승인 2018.04.23 08:16

대정현역사문예포럼은 서귀포시 대정읍에 관한 읍민들의 기억을 한데 모은 기획전 <기억의 눌>이 대정현역사자료전시관(구 대정면사무소, 옛 서부보건소)에서 열리고 있다.

<기억의 눌>은 제주도 서귀포시 대정읍 마을 사람들의 기억을 자료와 함께 읍내 미시사로 엮어낸 전시다.

전시를 주관한 대정현역사문예포럼과 전시를 기획한 사회적기업 기억발전소는 다양한 역사자료와 함께 대정읍주민자치위원회에서 발간한 대정읍 13개리 마을 구술채록집 『대정삼춘네 기억사진첩』, 제주사회적경제지원센터의 클낭프로젝트로 선정된 대정읍 아이들 프로젝트 <모슬모슬 몽생이(이듬해봄)>등 초등학생부터 100세에 가까운 어르신의 기억까지 대정읍을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2차 콘텐츠로 재생산해 풀어냈다.

대정현역사자료전시관은 오랜 시간 공공건물로 활용되던 ‘등록문화재 제157호 남제주 구 대정면 사무소’에 개관했다. 1955년 지어진 대정면사무소는 하모리에 새로운 읍사무소가 지어지면서 이후 대정보건지소, 서귀포 서부보건소 등으로 고쳐 사용되다 제주도 건축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근현대 건물로 보존가치가 높아 지난 2005년 4월 등록문화재로 지정·관리되어왔다. <기억의 눌>에서는 전시관으로 탈바꿈되기
전의 변화를 보여주는 옛 자료와 기록, 공공기관의 사진 아카이브를 통해 공간의 기억을 형상화한 자료들을 함께 전시했다.

전시의 주제는 ▲제주의 역사 속에서 보여지는 대정읍의 변천사 ▲시간 속에서 굳건하게 자리를 지킨 하나 뿐인 ‘마을사진관’과 세월을 지켜낸 ‘마을 상점’들 ▲잊고 싶지만 되풀이 되고 싶지 않은 ‘대정읍 다크투어 속 장소’들 ▲지속되는 마을의 미래를 주제로 이주민(영어교육도시, 결혼이주민 등)과 원주민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마을의 미래’ 등 총 200여 건의 자료가 공개된다.

1부 ‘대정에 흐르는 시간’에서는 마을의 변천사와 숨은 이야기를 살펴보는 섹션이다.

2부 ‘사진으로 보는 일상’ 에서는 마을의 대소사를 함께 한 사진관, 졸업사진, 사진첩 등 사진 속에 숨은 마을의 보석같은 이야기를 마을 주민의 개인사/생활사 자료를 통해 풀어냈다.

3부 ‘대정의 근현대사’는 역사를 이끈 대정읍 출신 사람들을 살피고 근현대사 기록물과 사진, 영상으로 살핀다.

4부 ‘지속되는 마을의 미래’에서는 현재 마을 아이들의 시선에서 다양한 주민들의 참여로 마을의 문화콘텐츠가 새롭게 재해석 되는 과정을 살핀다.

이 밖에도 ▲마을 사진관을 체험할 수 있는 촬영 공간 ▲가족, 친구, 연인 등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 가능한 큰고을 대정 ‘제주돌담 다우멍 배우멍’ 등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전시기간 동안 마을 사진관을 체험하고 온라인으로 공유한 사람들을 선정해 기념품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2부 ‘사진으로 보는 일상’ 속 마을사진관 코너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SNS 상에 해쉬태그로 #대정현역사자료전시관 #기억의눌 #대정읍 #마을박물관을 달아 공유하면 기념품을 제공한다.

대정현역사문예포럼의 김희만 본부장은 “이번 전시는 마을 청년들과 어르신을 비롯하여 마을에서 활동하는 사회적경제 주체가 결합하여 마을박물관을 만들어낸 제주도내 첫 사례”라며, “역사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낸 대정읍 사람들에 관한 기억과 추억을 공유하고 싶은 도민 및 관광객의 많은 참여와 관심이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기억의 눌> 전시관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대정읍 상모대서로 17(상모리 3862-1)에 위치하며, 운영시간은 화~일요일 오전 9시~오후 5시에 오픈하고 매주 월요일 휴관한다.

문의 : 대정현역사문예포럼(064-794-0228).

 

1
0
이 기사에 대해

안인선 기자  ains2010@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유근 2018-04-24 10:23:53

    고향을 지키시는 분들의 노력에 찬사를 보냅니다. 나무가 우람하게 자라기 위해서는 뿌리가 튼튼해야 합니다. 우리의 후손들에게 뿌리를 생각해보는 시간과 공간을 마련해 주신 것 깊이 감사를 드립니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