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10.19 금 08:51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포커스] ‘남북정상회담’ 막후 역할 ‘제주출신 문정인 특보’
김태윤 기자 | 승인 2018.04.28 11:00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

27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의 눈과 귀를 집중시켰다.

이날 굉장히 바빴던 사람들 중에 새삼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는 이가 제주출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다.

문 특보의 임무는 킨텍스 미디어센터에서 외신들을 상대해 인터뷰 하는 일 뿐만 아니라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끝날 수 있도록 막후에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다.

미국 CNN 앵커와 인터뷰하는 문정인 특보

그는 이번 비핵화 합의가 과거 남북 정상의 합의보다 진전된 것이라고 평가한다.

문 특보는 “1차 정상회담에서는 핵 문제가 크게 거론되지 않았고, 2차 정상회담은 노무현 대통령이 상당하게 비핵화 문제에 대해 역점을 뒀지만 김정일 위원장이 크게 그것에 대해 답변하지 않았어요. 이번 비핵화 합의는 CVID,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무기 폐기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라고 하면서 “북한이 핵시설, 핵물질, 핵무기를 갖지 않는 것을 비핵화는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비핵화라는 표현만 쓰더라도 그것은 보편적 개념이지 그게 무슨 나라마다 다른 개념은 아니거든요”라고 말하면서 구체적인 비핵화 시간표는 이어질 북·미정상회담에서 논의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비핵화 검증 과정에서 일부 진통이 있고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이번 합의가 예전처럼 '공염불'에 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자신은 앞으로도 북한과 미국, 그리고 여러 나라의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힌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협상 타결을 돕는 촉진자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대통령 보좌관과는 별도로 임명 운영되는 대통령 보좌직이다. 장관급 또는 차관급으로 보할 수 있지만, 행정각부의 장인 장관과는 엄연히 구분된다.

절차적인 부분의 상이함은 이 차이를 좀 더 부각시킨다. 행정각부의 장이자 국무위원인 장관은 헌법 제87조에 따라 국무총리의 임명제청권 행사에 의해 대통령이 임명하도록 돼 있다. 국회의 청문절차도 거친다. 이 절차는 실질적인 구속력은 없으나 국회의 검증 작업을 통해 인사의 적절성에 대한 국민의 알권리를 충족시켜주는 측면이 있고, 부적절한 인사를 대통령이 임명 강행할 경우 향후 국정추진에 있어 국회의 동의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는 등 대통령의 독단적인 결정을 일부 방지하는 효과도 있다.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인 그는 지난해 5월 21일 외교안보분야 최고의 전문가로서 풍부한 연구 업적과 미국국제정치학회 등 글로벌 학계에서도 인정받는 점을 높이 평가 받아 문재인 정부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로 임명됐다

특히 1·2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한 유일한 학자로서 새정부의 북핵 문제 해결과 대북정책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는게 청와대에서 밝히는 인선 배경이다.

문 특보는 1951년 제주시 삼도동에서 태어나 오현고등학교(17회),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메릴랜드대 정치학 박사를 받았다. 이후 미국에서 교수생활을 하다가 연세대 정외과로 자리를 옮긴 후 한반도 평화포럼 상임공동대표, 외통부 국제안보대사, 대통령자문 동북아시대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11
0
이 기사에 대해

김태윤 기자  kty0929@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