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8.19 일 18:09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지역축제 문화/생활
제주독립영화제 6월에 첫 선 보인다
김관모 기자 | 승인 2018.05.29 17:56

오는 6월 제주독립영화의 묘미를 맛볼 수 있는 제주독립영화제가 제주도에 첫 선을 보인다.

제주독립영화협회(회장 고혁진)은 오는 6월 3일 사전행사인 ‘제주지역 영화인 토론회’를 시작으로 4일과 5일 제1회 제주독립영화제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인어전설’이 개막작으로 제주에서 처음 공개된다. 오멸 감독의 신작인 '인어전설' 상영식에는 지역에서 제작에 참여한 스탭들이 함께하는 행사로 진행될 예정이다.

인어전설은 해녀들이 싱크로나이즈드 선수로 참여하며 벌어지는 해프닝을 담은 코미디로 부산국제영화제 펀드 지원을 받은 작품이다.

또한, 영화 ‘지슬’의 모태가 되었으며 4.3 극영화의 촉발점이 된 고 김경률 감독의 ‘끝나지 않는 세월’도 상영된다. 지역에서 고군분투하며 영화를 만들었던 고인의 역작을 그의 인생과 함께 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한다.

문숙희 감독의 장편영화 ‘마중’은 시사회 형식을 통해 상영된다. 제주가 고향인 싱글맘 혜원과 사춘기 딸이 여행을 통해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을 그렸다.

그 밖에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넷팩상을 수상한 김희철 감독의 ‘이중섭의 눈’,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초청작인 이상목 감독의 음악다큐 ‘백년의 노래’ 등 제주지역 감독의 우수한 장편영화를 만나볼 수 있다.

개막일 상영되는 단편영화 섹션에서는 올해 칸영화제 단편 비경쟁작으로 선정된 고훈감독의 ‘마흔’, 역시 지난해 칸영화제 비경쟁작으로 선정됐던 문재웅 감독의 ‘포구’가 상영된다.

두 작품 모두 중년의 위기를 다루고 있지만 세대가 다른 두 감독의 시각을 비교하는 재미를 맛볼 수 있다.

또한 제작 후 비공개 됐던 김성규 감독의 ‘바퀴벌레’도 처음으로 관객과 만난다. 자살을 시도하던 남자의 내면을 담은 작품으로 감독의 치열한 영화작업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예정이다.

그밖에 제주지역 촬영감독인 김기완 감독이 제작에 참여한 ‘셀푸카메라’, 서장석 감독의 ‘눈물이라떼’는 젊은 세대의 사랑과 이별, 노인세대의 황혼여행 이야기가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과 함께 펼쳐진다. 사진과 카메라라는 공통의 소재를 자기만의 방식으로 풀어내는 두 작품의 관점이 흥미롭다.

한편, 6월 3일 오후 2시 청년다락 1호점에서는 사전행사 ‘제주지역 영화인 야단법석토론’이 열린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제주도와 제주콘텐츠진흥원 등 기관 관계자들을 초청해, 제주영화인들과 함께 지역영화 지원사업의 문제 진단과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제주미디어협동조합 이사장인 임형묵 감독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 토론회는 제주독립영화협회 대표 고혁진 프로듀서와 제주국제문화교류협회 고영림 대표를 비롯해 지역 영화인들이 소통하고 발전적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또한 토론회는 SNS 라이브로도 공개하여 도민들의 영화와 지역문화예술 정책의 이해와 관심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2
0
이 기사에 대해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