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9.25 화 11:54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6·13 지방선거
[전문] 원희룡 후보 당선 소감문
제주투데이 | 승인 2018.06.14 01:01
위대한 제주도민의 승리입니다.
도민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더 잘하라는 채찍질이라는 점 잘 알고 있습니다. 
더 겸손하게, 더 도민 속으로 들어가 귀를 기울이라는 말씀 잊지 않겠습니다.
 
이번 선거를 통해 저는 제 삶과 지난 정치의 과정을 뼈저리게 되돌아보았고 변화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권력을 만드는 것도, 권력을 바꾸는 것도 도민이고 권력을 통해 제주도의 위대한 업적을 만드는 것도 도민들밖에 없다는 것을 확실하게 느꼈습니다.
     
저는 권력에 의지하는 게 아니라 도민만 의지하고 도민만 바라보며 가겠습니다.
더 청렴한 모습으로 더 정직한 모습으로 진심을 다하겠습니다.
   
도민들께서는 선거 기간 힘들고 외로울 때마다 저를 끝까지 이끌어주셨고,
아낌없는 비판과 격려로 저를 이 자리에 서게 해주셨습니다.
     
도민 여러분들께서 주신 뜨거운 지지와 그 힘으로 도민들의 삶의 밥상을 차리는 일,
일자리와 복지에서 제주의 특별함을 만들어나가겠습니다.
     
성장의 열매가 도민들께 돌아가도록 제주도의 미래를 열겠습니다.
 
정당과 진영의 울타리를 넘어 제주의 인재를 포용해 제주의 드림팀을 만들어 도정을 운영하겠습니다.
     
도민들과 약속했듯이, 도민들의 부름과 명령이 있기 전까지는 중앙정치 바라보지 않고 도민과 함께 도정에 전념해 새로운 제주도를 만들어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8. 6. 13.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원희룡
0
0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김삿갓 2018-06-17 16:57:01

    무소속 원희룡·민주당 김우남 선거 야합 의혹 증폭金 경선 당시 핵심 참모진 대거 元 제2캠프 활동
    주택가 골목 안쪽 홍보현수막도 없는 선거연락소
    원 출구조사 발표 후 제일 먼저 찾아가 감사 인사
    민주당원들 "김·원 대국민 사기극" 수사의뢰 촉구

    한라일보 헤드라인 입니다.   삭제

    • 김삿갓 2018-06-16 01:49:41

      어쩐지 여기서 김우남 들먹이면서 이간질 했던 세력이 이새끼들인거 같다. 아래글 읽어봐라.

      제주도 정치가 더러운줄 알았지만 이 정도인줄 몰랐다.

      https://band.us/band/69273125/post/94

      이렇게 해 놓고 갈등봉합이 되겠니... 인두껍비가 따로 있나.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