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8.15 수 14:59
상단여백
HOME 칼럼 투데이 포커스
[기고문]행정시장? 흥정시장?김봉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귀포시지부장
제주투데이 | 승인 2018.06.28 14:19
▲김봉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귀포시지부장

◎행정시장, 당장 공모해야 한다

제주도 민선 7기 출범이 얼마 남지 않았다. 민선 6기의 마지막 행정시장 두 분의 퇴임식도 금주 중 치러질 예정이다. 그럼 민선 7기 양 행정시의 시장님은 언제 볼 수 있을까? 아니, 언제쯤이나 볼 수 있을까?

제주도의 조직개편, 협치, 인사 모든 부분이 엮인 것은 충분히 알고 있다. 하지만 제주도에는 도지사가 있어야 하고, 제주와 서귀포시에는 시장이 있어야 한다. 한두 달쯤 시장 없으면 그만이라는 생각은 행정시장 체계가 유일한 제주도를 전면 부정하는 것이다.

일정이 꼬여도 분명한 사실이 있다. 당장 행정시장 공모를 실시해야 한다. 우선 행정시장을 공모하고 심사와 청문회를 통해 검증을 해야 한다. 수차례 행정시장의 낙마 경험이 있다. 지금 해도 오히려 늦는다.

또한 행정시장의 업무파악에는 시간이 걸린다. 아닌 말로 공부를 해야 한다. 최대한 빠르게 시정을 이끌기 위해서는 지금 당장 공모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행정시장, 흥정시장이 되어서는 안 된다

원희룡 도지사의 인터뷰 및 언론보도를 종합해 보면 낯익은 단어가 종종 들린다. 바로 ‘협치’다. 협치(governance)란 단순한 인물이나 당(黨)의 물리적 결합이 아니다. 성분이 바뀌어야 하는 화학적 융합이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 걱정이 되는 부분은 설혹 행정시장이 임명되는 것이 아니라 흥정시장이 임명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걱정이다. 행정시는 시를 위해 진정한 일꾼, 믿고 따를 수 있는 일꾼인 시장을 원한다. 과거를 답습하여 흥정한 결과로 ‘낙점’된 선거공신 등 흥정시장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

◎민선 7기에 바란다

아프리카 속담에 ‘너무 고르다 보면 덜 익은 코코넛을 고르게 된다.’는 말이 있다. 고르는 데 시간을 너무 많이 들이면 가장 좋은 것을 놓치고 만다는 것이다. 코코넛의 성장은 무려 일곱 단계나 된다. 그 만큼 잘 익은 코코넛을 고르기가 힘들다는 얘기다.

행정시장도 마찬가지다.

첫째, 행정시장 공모절차를 당장 이행하여 시민과 도의회의 검증을 거쳐야 한다.

둘째, 행정시장이 협치라는 명목 하에 흥정시장이 되지 않도록 시민을 위한 진정한 일꾼이 임명되어야 한다.

민선 7기. 그 첫 단추를 잘 채울 수 있길 바란다.

이 중요한 시기에 우리 공무원노동조합도 매의 눈으로 지켜보길 약속드린다.

0
0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