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19 금 17:47
상단여백
HOME 연중캠페인 자원봉사
[2018 연중캠페인 16] 이 달의 자원봉사자 '29년 미용봉사 전용운 씨'
김재훈 기자 | 승인 2018.06.30 23:59
29년 동안 어려운 이들을 위해 이발 봉사를 이어온 전용운 씨.

-이발 봉사를 하고 계신데요. 언제 이발업을 시작하셨는지요.

초등학교를 졸업한 지 두 달 만에 이발소에서 일을 시작했어요. 54년째죠. 제가 52년생이에요. 이발 봉사를 해온 지 29년이 됐어요. 어머니가 저를 마흔 여덟에 나았어요. 아버지 없이 어렵게 살았어요.

-유년 시절, 무척 힘겨우셨겠습니다.

초등학교 때 꿈은 은행원이었어요. 제주중학교 야간반으로 입학도 해봤어요. 돈이 없어서 퇴학당했어요. 그 당시에는 상고를 졸업해야 했죠. 근데 바라는 대로 되지 않았죠. 어머니랑 셋방에서 단 둘이 살았어요. 어머니가 제가 열여섯에 벌써 육십이 넘었어요. 그래서 마음을 잡고 일을 하고 아내를 만났어요. 첫 애를 낳고 스물한 살에 결혼식을 올렸죠.

-봉사활동을 어떻게 시작하시게 되었는지요.

이후 내 집을 갖게 되면 반드시 남을 도우면서 살아야겠다고 생각을 했어요. 호텔 내 이용원에서 일을 하며 아파트를 계약했어요. 집이 생겼잖아요? 비로소 남을 도우며 살겠다는 목표를 이룰 수 있게 된 거죠.

-처음 봉사활동을 하시게 된 곳은요?

삼양에 있는 보육원으로 찾아갔어요. 아이들 머리를 깎아 주겠다고 했죠. 일을 마치고 한 달에 한번 밤에 갔어요. 근데 밤이다보니 아이들이 피곤해서 잠들어버리는 거예요. 그래서 한 달에 하루는 일을 쉬고 봉사를 갔어요. 대출금도 남아있지만 봉사하는 날짜는 꼭 지켰어요. 보육원에 이어 춘강 복지관을 찾아가 이발봉사를 했어요. 그 이후 연결되어서 다른 시설들에서도 봉사활동을 하게 된 거죠. 미용사 분들도 함께 하게 됐어요. 일곱 분이 함께 힘을 보태주셨요. 이발 봉사하시는 분들이 지금은 세 분 남았어요. 한 달에 춘강 복지관, 요양원, 재활원 등에 봉사활동을 다니고 있어요. 차가 없어서 버스로 이동하고 있어요.

-기억나는 일화는요?

글쎄요. 다 잊어버려요. 봉사활동을 안 가면 불안해요. 갔다 와야 기분이 좋아요. 시원해요. 봉사활동이라는 게 책임감 하나로 하는 일이잖아요.

1
0
이 기사에 대해

김재훈 기자  humidtext@gmail.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유근 2018-07-03 10:25:24

    어려운 환경에서도 30년 가까이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계신 전용운님 같은 분들이 계셔서 그나마 우리 사회가 굴러가고 있다고 여겨집니다. 봉사 활동을 통하여 행복을 느끼시는 전용운님의 앞날에 늘 행운이 함께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