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10.22 월 01:24
상단여백
HOME 칼럼 제주담론
[고부자] “알력 밭 디 엉덕”고부자/ 전) 단국대 교수
제주투데이 | 승인 2018.08.07 08:06

[제주투데이는 제주사랑의 의미를 담아내는 뜻으로 제주미래담론이라는 칼럼을 새롭게 마련했습니다. 다양한 직군의 여러분들의 여러 가지 생각과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내 제주발전의 작은 지표로 삼고자 합니다.]

고부자/ 전) 단국대 교수

하나.

제주. 50여 년 전 우리 집. 그때 우리 집 주소는 제주시 오라1동 2440번지였다. 주변이 널찍하고 산과 바다가 한 품, 한 눈에 안기는 최고의 명당 터였다. 우리 할아버지 제주 고을라(高乙羅) 78세손(世孫)께서 처음 터를 잡으신 곳이다. 사람들은 우리 동네를 ‘동산물’ 또는 ‘남새’라고 불렀다. 나 어렸을 때 여섯 성씨(姓氏)에 일곱 가구(家口)였는데, 1962년 육지로 나올 땐 아홉 가구로 늘었다.

우리 집은 큰 마당을 가운데 두고 ‘ㅁ’자 꼴[形態, 模樣]로 문간채, 안거리, 밖거리, 쇠•ᄆᆞᆯ마귀(외양간), 부엌2, 장독대2, 눌굽(낟가리터), 그밖에도 안거리 뒤 ‘우영(작은 터)’엔 작은 과수원까지 붙어있었다. 할아버지 집은 동향인 ‘안거리’, 우린 남향으로 앉은 ‘밖거리’에 한라산이 딱 정면으로 보이는 네[四]칸. 그땐 최고로 넓고 큰 집이였다.

오라리(吾羅里). 그 우리 집. ‘초집[草家]’은 지금 그 흔적조차 없다. 동네는 물론, 그때 그 사람들. 어른은 죽고, 젊은이들은 떠나, 누구도 그 곳에 없다.

둘.

우리 동네는 내(川)가 양쪽으로 둘이 있다. 한라산을 바라보고 왼쪽으로 250m쯤에 ‘뱅문내’, 오른쪽으로 150m쯤엔 ‘한내’다. ‘내’를 ‘내창’이라 불렀다. 이 두 내창은 제주목사(牧使) 이형상(李衡祥, 1653~1733년)이 1702~1703년에 제주를 순력하고 기록한 『탐라순력도(耽羅巡歷圖)』의 <병담범주(屛潭泛舟)>에도 병문천(屛門川)과, 대천(大川)으로 나와 있다. 이 내창들은 비가 오지 않을 때는 바위와 돌만 앙상한 ‘마른 내[乾川]’였지만, 군데군데 ‘태역밭(잔디)’이 있어 소나 말이 풀을 뜯어 먹기도 했다. 한내는 뱅문내 보다는 폭이 넓은 ‘큰 내[大川]’이며, 큰 바위가 있는 깊은 곳에는 마르지 않는 물이 있었다.

이 내창들의 시작[根源地]은 한라산(漢拏山) 백록담(白鹿潭)이며, 북쪽 제주바다까지 연결된다. 내창의 양쪽에는 밭들이 있고, 너비는 우리 마을 쪽에 있는 곳이 가장 넓었는데, 옛날 시골학교 큰 운동장만 했다. 우린 한내창에서 빨래와 목욕을 했다. 먹을 물[食水]은 육지처럼 우물이 없기 때문에 마을에 파놓은 ‘구룽(웅덩이)’이나 내창에서 여자들이 길어다 먹었다. 물은 어른은 ‘허벅’, 아이들은 ‘대바지’를 ‘대[竹]바구니’에 넣고 등에 지고 날랐다. 내창물 길러 다닐 때. 그 아슬아슬한 ‘행군(行軍)?’에 다행히도 넘어진 일은 없었다.

상상해 보라. 비나 논이 올 때면 맨땅 걷기도 힘든데, 어린 것이 대바지 지고, 불규칙한 엉덕과 돌 위를 걷는 모습을…. 휴! 지금 내가 이 만큼이라도 건장(健壯)한 것은, 버티고 사는 것은, 다 그때, 그럴 때 다져진 체력과 정신 덕분이리라.

먹는 물은 우리 동네 가까운 곳에 있는 것은 가물면 말라버리기 때문에 동산물을 길러다 먹었다. 빨래는 바로 아래쪽에 있는 길게 뻗은 ‘탁구코트’ 만한 웅덩이에서 했다. 이 물들은 아이들 최상의 신체단련장이기도 했다. 초등학교짜리들 남녀 가리지 않고 또래 서넛이 모이면 입술이 새파래지도록 신나게 ‘골개비(개구리)헤엄’을 치며 놀았다. 어른들도 여름날 밭에서 일하고 저녁에 집으로 들어갈 때 ‘ᄆᆞᆷ ᄀᆞᆷ고(목욕),’ 여자들은 먹을 물 챙기기도 하는 곳. 제주 여자들 밭에 갈 때도 허벅을 지고 갔다. 몸 감고 올 때 먹을 물 긷고 와야 하니까.

셋.

동산물은 한내창에 있다. 다른 곳에 비해 양쪽 주변이 계곡처럼 깊은데, 냇[川]바닥에서 3∼4층 빌딩쯤 될 것이다. 조금 위쪽으로 버스터미널에서 공항으로 가는 다리가 있다. 이 다리에서 멀리 바닷가 쪽 아래로 내려다보인다. 이 물은 큰 군함 꼴로 남북으로 길고, 가뭄이 들어도 마르지 않았다. 이 물 위쪽으로 허리처럼 잘록하고 폭이 좁은 곳이 있는데, 이상한 소문이 있었다. “물이 깊어 바닥을 알 수 없다, 용궁(龍宮)과 통한다. 일 년에 한번은 반드시 사람이 빠져죽는다. 비 오는 날은 여자 울음소리가 난다”는 거다. 그래서 혼자 빨래나 물 길러 가기, 특히 비 오거나 음산한 날은 매우 꺼려했다.

한내창 따라 40여분 북쪽으로 걸어 내려가면 ‘제주바당(바다)’에 이르는데, 이곳 바닷물과 맞닿은 곳에 ‘바닥을 알 수 없을 만큼 깊다’는 ‘용수(龍水)’가 나온다. 이 용수를 『탐라순력도』의 <병담범주(屛潭泛舟)>에 ‘취병담(翠屛潭)’이라 했다. ‘제주10대 명승지’ 중 하나이며, 예나 지금이나 각종 축제를 벌이기도 한다. 바로 옆 바다에는 ‘용의 머리와 닮았다’는 ‘용두(龍頭)’와 ‘유네스코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다섯 명이 잠수(潛水)하는 장면도 있다. 옆에 ‘잠녀(潛女)’라 쓰여 있다. 제주에선 이 곳을 “용두암”이라 했다. 용머리 위에 올라가서 폼 잡고 사진도 찍곤 했는데, 태풍에 용의 머리가 파괴되어 지금 그 몰골이 말이 아니다.

넷.

나 어렸을 때 우리 집에서 농사짓는 밭 중에 고인돌이 두개나 있었다.

하나는 우리 집 ‘알렼밭’, 또 하나는 외가(外家) 밭이다. 알렼밭은 어른 키 한배 반만 한 높이로 우리 집 뒤쪽 200m 쯤에 있는 ‘돌담’과 붙어있었다. ‘알렼’이란 아랫쪽을 말한다. 외가 밭은 걸어서 15분쯤 가면, 동산물을 지나 조금 아래 서쪽에 있다. 그러니 두 고인돌은 동산물 계곡을 중심으로 동쪽과 서쪽에 있었던 셈이다. 두 곳 모두 돌무더기인 ‘베케’를 바닷가 쪽, 사람으로 치면 등 쪽으로 지고 있다. 정면이 살림집으로는 한라산 쪽 즉, 남향을 하고 있는 셈이다. 외가댁 것은 높이가 초가지붕 쯤 쌓여 있어 우린 그냥 베케인 줄 알았다.

왜 두 곳 베케가 모두 한라산을 등지고 아래쪽에 있는 건지, 그 잔 돌[石]들이 언제, 그리 그 위로 올라간 건지 궁금하다. 어쩌면 먹고살기에 각박했던 그들 삶의 현실과, 반면에 버릴 수 없는 조상들 삶의 흔적에 대한 경외(敬畏)와 공경심(恭敬心)에서가 아닐까.

알렼밭 것은 없어졌지만, 외가댁 것은 잘 있는지 모르겠다.

다섯.

1950년대 초등학교(그땐 ‘초등학교’라 했다) 다닐 때. 가을 곡식 걷어 밭이 비면 가끔 친구들과 알력 밭 그 엉덕 속에 들어가서 놀았다. 그 때 그 ‘엉덕’이 ‘고인돌’이었던 거다. 겉은 제주도 초가지붕처럼 둥글넓적하면서 가운데가 볼록하고 통통한 것이 마치 거북이가 목과 발을 집어넣은 것 같기도 했다. 제일 높은 곳은 작은 어른 키만 하고, 주변은 어른 대여섯이 팔을 두를 정도이다. 그 ‘덮게 돌’ 위에 어른 20명은 앉을 만했다. 돌 색은 거무튀튀하고, 위에는 ‘한해살이풀’이 자라기도 했다. ‘덮게 돌’은 땅과 거의 맞닿아 있고, 아래 땅에는 윗돌을 죽 돌아가며 크기가 소[牛]머리만한 돌들로 받혔다. 한쪽 사분의 일(¼)쯤은 남쪽 베케와 맞물려 있었고, 4분의 3쯤은 마치 ‘주먹코’처럼 밖으로 튀어나왔다. 안은 사람 너댓(4∼5인)이 둘러앉을 수 있을 만하고 아늑했다. 바닥은 평평하나 잔 돌과 흙이 울퉁불퉁 깔려 있었다. 천정은 아이들도 설 수는 없었지만, 앉아 있기에 충분했다. 밭침 돌 사이로 밖이 살짝 보이기도 했던 것 같다. 한라산을 정면으로 보는 편안한 분위기였다. “1948년 제주 4•3사건이나, 한국전쟁 때 공습공보가 올리면 그 속에 숨기도 했다” 한다.

그땐 그 속에서 아무것도 못 봤다. 나 어렸을 때 ‘고인돌’이란 이름은 배워서 알고 있었다만, 제주에도 그런 것이 있다는 걸, 그게 우리 밭에 있는 ‘그 것’이라는 걸 왜 몰랐을까? 그 엉덕 없어진 후 지금도 그 통통하고 아담하고 귀여운 인상으로만, 아쉬운 맘으로만 남아있다. 철들어 알게 된 수 많은 고인돌들 중에서, 내가 알고 있는 것들로는 우리 알렼밭 것 보다 더한 맛을 주는 것은 없다.

지금 그 알력 밭에서 500m쯤 되는 곳에 시외버스 터미널이 있다. 공항과 제주도 동서를 달리는 왕복 4차선이다. 그 엉덕 자리에 집이 들어섰다.

‘동산물 띠[帶]’는 제주에서 무척이나 중요한 터다. 그 연구는 되어 있는가? 지금 공설운동장이 되어 버린 또 다른 우리 밭 ‘빌레(땅 속에 묻어 있는 바위)’에서 ‘굽 없는 붉은 색 토기’도 나왔다. 주변엔 ‘할망당(할머니 堂)’과, ‘하르방당(할아버지 당)’도, 가물면 없어지지만 ‘엉덕물’도 있었다.

여섯.

50여 년 전 일이다. 여름방학에 제주 집에 갔다.

어머님께서 “알력 밭 디(아래 밭에) 어떤 남자 덜 둘이 엉덕 속에 들어강 무싱건디 햄져(들어가서 무엇인가 하고 있다)”하신다. ‘엉덕’이란 넓게는 큰 돌이나 큰 바위를 말한다. 한편 바위 아래가 파이거나, 드나들 수 있는 곳도 된다. ‘알력밭디 엉덕’은 보통 말하는 엉덕과는 다르다.

궁금하여 알력밭에 갔다. 남자 둘이 엉덕 앞에 머리를 맞대고 앉아 있었다. 남자들은 50대와 20대 후반 정도인 듯 했다. 밭 바닥에다 돌인지 쇠 같은 작은 것들, 세모 난 것도 있고 칼 같은 것들 몇 개를 늘어놓았다.

누구냐고, 무엇이냐고, 묻기라도 할 것을…. 그때만도 그저 그런가 보다 했을 뿐이다. 그때 한마디도 묻지 못했던 게 두고두고 후회된다. 철들어 대충 들은 소문으로 두 남자는 “00대 교수와 학생이고, 유물도 그 대학에 있다”는 거다. 지금도 삶이 급하고, 내 전공이 아니라 확인하진 못 했다. 연구 발표됐으리라.

숙제로 두자. 제주사람, 그 밭주인, 역사를 조금 공부한 학자라는 것만으로도 책임과 의무를 져야 하지 않겠는가?

일곱.

그 후 십여 년이 지났다. 다시 방학 때 제주 집에 갔더니 어머니 “어처구니없다”며 말씀 하신다. 하필이면 제주섬[濟州島]꼴처럼 옆으로 긴 우리 밭 가운데로 2차선 길이 났다. 농사지을 땅은 줄어들고, 웃밭 아래밭으로 두 동강이가 된 거다. 길이 났어도 그 때는 사람이나 차가 덜 다녔다. 그런데 아래쪽 밭에 있던 튀어나와 앉은 엉덕이 밭을 갈 때나, 씨를 부릴 때마다 어머니 신경을 건드렸다. 한 치, 한 뼘도 용납 못하는 우리 어머니. 더 못 참으시고 일을 내셨다. 어느 날 튀어나온 곳들은 망치로 부셔버린 거다. 언제, 어찌, 누가 알았는지, 아버지 이름 방송에 신문에 났다. 우리 집안 속내를 잘 아는 동네 이장이 달려왔다. “삼춘 무사 경 헙디가?(삼촌 왜 그리 하셨습니까?)”하더란다. 우리 어머니 좀 경우(境遇) 바른 어른이신가? “그리 중(重)한 거라면 미리 알려 주던가, ‘팻말’이라도 달아 둘 것이지. 무식한 농군 그게 중한 건 줄 아는가? 내 밭에 곡식 해먹겠다는데 뭐가 잘못이더냐고”호통. “듣고 보니 구구절절 삼촌 말씀 옳다”며 꼼짝 못하고 돌아가신 이장님.

여덟.

또 얼만가 세월이 지났다.

그 고인돌. 형태도 없어져버렸다. 어머님 말씀 “큰 기계(굴삭기) 왕(와서) 신체만체 어시(없이) 부서버렸져“는 거다. 길이 더 넓어졌다. 그 엉덕 부시고는 신문도 방송도 없었단다. 어디다 옮겨 놓기라도 할 것이지 원.

아홉.

‘무지렁이백성’ 한 일은 잘못이라고 신문 방송에 났다더니, 기계로 흔적도 없이 부셔버린 엄청난 유식한 나랏님들 한 짓은 소리 소문 없다. 공무원으로 퇴직하고 평생 남에게 군소리 한번하거나 들은 일 없이 부처님 반 토막처럼 살다 77년도에 68세로 가신 제주 고을라 79세손 우리 아버님, 99년도 86세로 가신 스승이요 신(神)이신 어머님. 칠남매를 바르고 크게 키우시던 우리 부모님. 그때 얼마나 놀라고, 망신스러우셨을까?

열.

제주 떠난 지 반세기가 훌쩍 넘었다. 가끔 옛 곳을 가보면 깜짝 놀란다. 그 좋던 것들이, 곳들이 파괴되고 없어져간다. 가장 가슴 아픈 곳은 제주시내 ‘탑바리(탑동) 그 앞 바당’이다.

공무원이셨던 아버님 덕에 영림서(營林署) 관사에서 일곱 살까지 살던 때, 어머니 바느질하는 앞에 앉아 징징대며 운다고 ‘자[尺]쪽’으로 얻어맞다가 ‘차롱착(바구니)’ 하나 들고 ‘피신?’가던 곳, 나 어린발로 걸어 10여분거리에 있던 그 바당. 바닷물 싸면(나가면) 먹을 물 긷고, 채소 씻고, 빨래하고, 더운 몸 씻던 그 곳. ‘먹돌생이(검은 잔돌)’ 뒤집으며 깅이(게), 보말(고동), 굼벗(군부) 잡던 탑바리 그 바당. 먹돌생이를 굴리며 쏴르르 내는 파도 소리하며, 물거품은…. 잔잔한 날이면 그 먹돌생이 사이로 일렁이는 일몰(日沒)은 어떻고….

내가 누구누구처럼 부자라면, 권력이 있다면 다시 그 때로 돌리고 싶은 곳. 오늘도 무지 무식한 나랏님들. 땅 팔고, 허튼 일들 하고나 있지 않는지.

2
0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 다니엘 2018-08-13 17:55:34

    옛날 일들이 저절로 그림 그려지는 정감 어린 글...
    지나가 버린 일들은 왜 이토록 사무치게 그리워 지는지...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