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7.20 금 17:15
상단여백
기사 (전체 16,72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26 00:00
라인
[시와 그림으로 만나는 제주 풍정]억새꽃의 춤
어디서 누가기다리는 사람 없어도자꾸만 어디로떠나고픈 가을엔 혼불처럼 타오르는억새꽃의 춤이고 싶다 내 외로운 영혼의 흰살을 찢으며고요히파...
제주투데이  |  2004-08-25 00:00
라인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25 00:00
라인
후학 양성…제주유학 발전 동력
송시열 산지골에서 주자대전·역학 강론김정희 추사체 완성·국보 ‘세한도’ 남겨 ▲ 낙숫물이 바위를 둘듯 학문에 정진하라는 교훈석 조선시대...
오성찬 기자  |  2004-08-25 00:00
라인
제지기 오름에 핀 사위질빵과 며느리밑씻개
▲ 제지기 오름에 피어 있는 작은사위질빵 8월을 거진 보내며 제지기오름에는 무슨 꽃들이 피어 있을까?하고 궁금해 지더군요. 무슨 모습으...
허덕희 시민기자  |  2004-08-25 00:00
라인
곶자왈
▲ 곶자왈/이상열/장지에 아크릴 곶자왈 불기둥 치솟아한라산이 생겼네뜨거운 용암 흐르고 흘러바람도 안고 빗물도 안아얼기설기 모여있네바람 ...
강길순  |  2004-08-25 00:00
라인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24 00:00
라인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23 00:00
라인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22 00:00
라인
신(神)은 포도를 만들고, 인간은 포도주를 만들고
맛있는 걸 먹고 싶다는 건 인간 본래의 욕구다. 술도 마찬가지다. 이왕이면 맛있는 술, 새로운 술을 마시고 싶다.다만 습관이랑 선입견이...
제주투데이  |  2004-08-19 00:00
라인
[시와 그림으로 만나는 제주 풍정]그대 바람으로 불어오면
그대 그림자로 마파람을 날린다 지나온 거리만큼 다시 즈믄강 건너가면 그리움의 끝이 보일까 다리 건너 두렁길 눈 나리는 밤 그늘 아래로 ...
제주투데이  |  2004-08-19 00:00
라인
광해군과 보우대사의 뿌린 피에 트는 새싹
▲ 광해군 적소 터 표지 남문로터리에서 원정로로 내려가는 길가, 주택은행 제주지점 정문 앞에는 초라한 표지석 하나가 서있다. 한라일보가...
오성찬 기자  |  2004-08-19 00:00
라인
‘제주 가나다 ’ 그림책 원화전
▲ 설문대 할망 / 김성희 제주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이 출간되었다. 곶자왈, 돌하르방, 몽생이, 빙떡 등 제주의 이야기에 제주 이미지를...
강길순  |  2004-08-17 00:00
라인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12 00:00
라인
[시와 그림으로 만나는 제주 풍정] 혼자 앉아서
혼자 있어야 귀가 맑게 트이고눈길 그윽해지고심회가 호수처럼 가라 앉는다혼자 있어야새싹 눈뜨는 소리가 들리고먼 데 있는 그리운 사람도 보...
제주투데이  |  2004-08-12 00:00
라인
[이야기 제주사] 장한철 ‘표해록' 해양문학의 백미
섬이란 본래 바람과 파도의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그러기에 오로지 배에 의지해 가고 오던 시절에는 바람과 파도의 영향으로 배도 사람도,...
오성찬 기자  |  2004-08-11 00:00
라인
[강상돈의 바른말 나들이](57) '설렘'과 '설레임'
'설렘'과 '설레임'중 어느 것이 맞는 말인가?많은 사람들은 '설레임'이 맞는 말이라고 생각하지 쉽다. 그러나 '설렘'이 맞는 말이다. '설레다'가 활용하면 '설레어, 설레니, 설렘, 설레었다'가 되고, '설레이다'...
강상돈 시민/객원기자  |  2004-08-09 00:00
라인
장한철 '표해록' 해양문학의 백미
하멜표류기...파란 눈에 비친 100년전 한국의 모습 섬이란 본래 바람과 파도의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그러기에 오로지 배에 의지하여 가고 오던 시절에는 바람과 파도의 영향으로 배도 사람도, 떠가고, 떠오기를 밥먹듯...
오성찬 기자  |  2004-08-09 00:00
라인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07 00:00
라인
김종두의 당일바리
김종두  |  2004-08-06 00:0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