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20 토 23:59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기획 문화/생활
국립과천과학관, 최대 규모 ‘SF영화제’ 개최우주, 외계생명체 다룬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 등 SF 장편 13편 초대
강지연 | 승인 2014.09.19 16:22

   
  ▲25미터 초대형 돔스크린이 설치되어 있는 국립과천과학관  
국내 최대 규모의 SF영화축제 'SF영화제'가 오는 27일 국립과천과학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영화제는 국내 장편영화제로는 최초로 25미터 초대형 돔스크린에서의 상영이 시도되며, 이와 함께 성인층을 겨냥한 야간 상영이 실시돼 세계 정상급 장르 영화제로의 도약에 나선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김선빈)은 오는 26일 개막되는 'SF2014, Science & Future'의 메인 프로그램으로, 국내 미개봉 작품부터 올해 이슈작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국내 유일의 SF과학영화제인 'SF영화제'를 축제 기간 동안(9일 총 26회) 국립과천과학관 천체투영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우주 저 너머’란 주제와 잘 어울리는 '테마섹션'과 올해 이슈가 된 SF작품을 모은 '핫섹션', 특별초청작품과 단편작 중심의 '특별섹션' 등 3개 섹션을 통해 한국과 미국, 영국, 캐나다, 남아공, 뉴질랜드, 인도 등 전 세계 10여국에서 출품한 13편의 장·단편 SF영화를 선보인다.

특히 이번 영화제에는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를 비롯해 ‘디스트릭트9’, ‘몬스터즈’, ‘언더 더 스킨’ 등 성인을 대상으로 한 SF영화들이 상영될 예정으로, 젊은 연인들이 영화 관람과 함께 화려한 야경을 즐길 수 있어 벌써부터 일부 영화가 매진되는 등 표를 구하려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 국내 장편 영화제로는 최초로 25미터 초대형 돔스크린에서의 상영이 시도되며, 이와 함께 성인층을 겨냥한 야간 상영이 실시돼 세계 정상급 장르 영화제로의 도약에 나선다. (사진 제공= 국립과천과학관)  
국립과천과학관은 이번 SF영화제는 지름 25미터의 초대형 천체투영관 돔스크린에서 영화를 상영할 예정으로, 스펙터클한 SF영상을 보다 실감나게 감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SF영화제' 개막작은 스탠리 큐브릭 감독의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로 선정됐다. 아날로그 기술만으로 우주공간을 재현한 이 작품은 우주선 안에서 자체회전을 통한 원심력으로 중력을 발생시키는 장면 등 현대 과학기술 수준으로 봐도 손색이 없을 만큼 철저한 과학적 고증을 통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와 함께, 테마섹션에서는 ‘콘택트’, ‘디스트릭트9’, ‘몬스터즈’, ‘코쿤’ 등 SF액션, 스릴러, 코미디 영화는 물론, 순수 국내산 판타지 애니매이션 영화인 ‘우리별 일호와 얼룩소’가 상영될 예정으로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응이 예상된다.

핫섹션에서는 개인 인공위성 제작으로 화제가 된 미디어아티스트 송호준씨를 다룬 ‘망원동 인공위성’을 포함한 ‘로봇’, ‘언더 더 스킨’, ‘익스트랙티드’, ‘거꾸로 된 파테마’ 등 국내 미개봉 작품들이 초대돼, SF마니아라면 절대 놓칠 수 없는 기회의 장이 될 전망이다.

특별섹션에서는 한불수교 130주년을 맞이해 프랑스과학영화제에서 화제가 된 과학다큐 ‘암흑물질의 신비’가 특별 상영된다. 이밖에 ‘SF 가는 길‘, ’Prospect', '앱사피엔스‘, ’파더스‘ 등 4편의 단편퍼레이드 영화도 진행될 예정이어서 SF의 진수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아울러, 특별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오는 26일 ‘암흑물질의 신비’ 상영 뒤에는 파리 천체물리학자 Mr. Yannick Mellier의 초청강연이, 27일 개막작 ‘2001 스페이스오딧세이’ 상영 시에는 서울대 물리천문학과 윤성철 교수의 특별 초청강연이 실시될 예정이다.

SF영화제 관람료는 특별석과 일반석 각각 3천원, 2천원이며 단체(20명 이상)는 2천원이다. 관람권은 개인 예매의 경우 인터파크 예매사이트(ticket.interpark.com)를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단체 예매의 경우 SF2014 운영사무국(02-3677-1397)을 통한 전화예매가 가능하다.

우사임 국립과천과학관 과학문화전시과장은 “올해 SF영화제는 우주와 외계생명체를 다룬 SF명작 13편을 엄선했으며, 천체투영관 돔스크린 상영으로 한층 더 실감나게 SF영화 속 우주의 모습을 감상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다양한 SF영화 관람을 통해 영화 속에서 우주가 어떻게 그려지고 있는지 등을 깊이있게 바라볼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SF2014 영화상영작 포스터. (사진 제공= 국립과천과학관)  
'SF2014, Science & Future'는 국립과천과학관의 브랜드 축제로, 오는 26일부터 10월 5일까지 ‘시네마토크’, ‘우주 저 너머(전)’, ‘올댓SF(전)’, ‘SF포럼’, ‘SF어워드’ 등 SF와 과학의 접점을 다루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SF영화제'와 'SF2014, Science & Future'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SF2014 공식 홈페이지(sf2014.sciencecenter.go.kr)와 블로그(sf_2014.blog.me)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0
0
이 기사에 대해

강지연  idcad@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연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