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24 수 15:26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건강,생활 투데이와이드
[포커스] ‘고령화 시대와 영화’ 1000만 영화에서 대박 다큐까지
제주투데이 | 승인 2015.02.15 06:50

2014년 한국 영화계에는, 매우 주목할 만한 그러나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매우 특이한 현상 하나가 있었다. 바로 고령자를 주인공으로 하는 고령영화가 붐을 이룬 한 해였다는 사실이다. 몇 년 뒤, 어쩌면 영화계는 2014년을 가리켜 ‘고령영화에 한 획을 그었던 해’로 얘기할지 모른다.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근거? 많다.

   
     

무엇보다 먼저, 2014년 영화계가 고령영화로 시작해 고령영화로 끝났다는 점을 들 수 있다. 2014년 시작과 동시에 영화계를 달궜던 <수상한 그녀>(감독 황동혁), 그리고 한 해를 마감하며 화제를 몰고 온 <국제시장>(감독 윤제균)을 보라. 두 영화 모두 1960~70년대 맹활약했던 우리의 할아버지·할머니들 이야기다.

물론 이 두 편의 영화만으로 2014년을 ‘고령영화의 해’로 규정짓기는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이것이 다가 아니다. 2014년은 작품성을 갖춘 고령영화 다수가 빛을 본 해이기도 했다. 다큐멘터리 영화로 최고의 성적표를 거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감독 진모영), 비록 흥행에는 실패했지만 설경구, 박해일 두 배우의 걸출한 연기를 볼 수 있었던 <나의 독재자>(감독 이해준) 등이 대표적인 사례일 것이다.

게다가 낯선 나라의 저예산 고령영화가 관심을 끌었고, 한 지자체가 운영하는 고령자 대상 영화제가 양과 질적인 면에서 한 단계 도약을 이루기도 했다. 지난해 6월 개봉한 100세 노인의 기상천외한 활약상을 담은 영화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감독 플렉스 할그렌)과 7회째를 맞아 개봉 작품수를 늘리고 일본 영화를 초청하는 등 국제영화제로서의 면모를 보여준 서울노인영화제가 그것이다.

이 같은 사례들을 들여다보면 2014년은 시니어 영화가 국내 영화계의 흐름을 주도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술한 정황들을 좀 더 면밀히 파헤쳐 보자.

   
  수상한 그녀  
‘수상한 그녀’ 고령영화 포문 열어
‘2014년 시니어 영화의 해’를 설명하기 위해선 가장 먼저 <수상한 그녀>를 거론해야 할 것이다. 지난해 1월 22일 개봉한 이 영화는 시작부터 화제에 올랐다. 대목인 설 연휴를 맞아, 설날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한 것이다. 설 당일 <수상한 그녀>를 찾은 관객은 54만3016명. 누적 관객 수는 270만8425명으로, 새로운 대박의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이날의 선전(善戰)은 다른 ‘강자’를 누른 것이어서 더 큰 의미를 찾을 수 있었다. 할리우드가 세계시장을 겨냥해 만든 대작 애니메이션 <겨울왕국>(감독 크리스 벅, 제니퍼 리)과 또 하나의 1000만 관객작 <변호인>(감독 양우석)이 <수상한 그녀>의 앞길을 가로막고 있었던 것이다.

<겨울왕국>은 설 당일 관객 45만897명으로 누적 관객 481만2494명을, <변호인>은 각각 9만2704명과 1095만9502명을 기록했다. 그런데 <수상한 그녀>가 이들 두 대작의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설 직후 언론의 이목이 이 영화에 집중된 것은 당연했다. 그뿐 아니다. <수상한 그녀>의 행진은 설 연휴가 끝나고도 계속됐다. 총관객수는 860만 명. 역대 흥행기록 15위를 차지하며 또 하나의 ‘흥행작’으로 자리매김했다.
영화계는 이 같은 성공의 배경에 심은경이라는 걸출한 젊은 배우의 연기력이 있음을 주목했다. 심은경은 <써니>(2011),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등에서 깊은 인상을 심어주며 나이에 어울리지 않는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수상한 그녀>에서 심은경은 노배우 나문희의 젊은 시절을, 그야말로 ‘나문희처럼’ 연기함으로써 평론가들로부터 높은 점수를 이끌어냈다.

이로써 <수상한 그녀>는 심은경이라는 젊은 배우의 연기로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이 영화는 고령영화로 분류될 수 있다. 스토리 전개 상 주인공은 70대의 극중 ‘오두리’이기 때문이다. 나문희와 심은경 두 배우가 번갈아 가며 맡은 오두리는 젊은 시절 독일에 광부로 간 남편을 잃고 아들 하나, 딸 하나를 키우며 모진 세월을 보낸 여인이다. 영화에서는 시장에서 안 해 본 일 없는 ‘억척 여인’으로 그려진다.

   
  창문넘어도망친 노인  
베스트셀러와 쌍끌이 ‘~100세 노인’
2014년 상반기의 시니어 영화는 <수상한 그녀> 한편으로 끝나지 않았다. <수상한 그녀>의 열기가 시들해질 무렵 또한 편의 시니어 영화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가 관객의 눈길을 끌었다.

2014년 6월 개봉한 이 영화는 우리에게는 낯선 스웨덴 감독, 스웨덴 배우들이 만든 작품이다. 스웨덴의 언론인 출신 작가 요나스 요한슨의 동명 소설이 원작. 요한슨의 데뷔작이기도 한 이 소설은 전 세계 600만부 이상 팔리며 유명세를 탔다.

특히 주인공 알란의 젊은 시절을 보여주는 장면 하나 하나가 관객의 시선을 끈다. 스탈린과 프랑코의 목숨을 구하고 고르바초프를 만나 소련 붕괴에 한 몫을 담당했다는 내용은 별 볼 일 없어 보이는 100세 노인이 범상치 않은 인물임을 알게 해 준다.

이 같은 ‘특별한 스토리’는 일견 평범해 보이는 보통의 노인에게도 적용될 수 있을 것이다. 늙고 힘없어 보이는 노인이라고 함부로 대할 수 없다는 메시지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흥행면을 보자. 총관객수는 24만1000명. 1000만 영화가 속출하는 상황이니 ‘참패’라는 딱지를 붙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렇게만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영화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은 저예산 영화, 그것도 우리에게는 낯선 스웨덴 영화다. 감독도 출연자들도 국내에선 모두 생소하다.

이런 이유도 인해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는 ‘다양성 영화’로도 분류된다. 그렇다면 흥행 측면에서의 이 영화에 대한 평가도 달리 봐야한다. 개봉 이후 2주 이상 이 부문 선두를 유지했으며, <트랜스포머: 사라진 시대>, <엣지 오브 투모로우> 등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작품들과도 경쟁해 전혀 밀리지 않았다. 여름방학 시장에서 다양성 영화로는 유일하게 전체 박스오피스 TOP 5의 자리도 유지했다.

   
     
‘서울노인영화제’ 국제영화제로 거듭
2014년 상반기, <수상한 그녀>와 <창문 넘어 도망친 100세 노인>으로 막 관심을 끌기 시작한 고령영화는 하반기 주자들에게 바통을 넘겨줬다. 하반기 첫 번째 주자는 서울노인영화제. 7회째를 맞으며 적지 않은 인지도를 얻은 이 영화제는 2014년 몇 가지 점에서 변신을 시도, 이목을 받았다.

무엇보다 2014년 서울노인영화제는 아시아 국제영화제로서의 변모를 꾀했다는 평가를 이끌어냈다. 가장 먼저 눈길을 끄는 것이 상영 영화 편수다. 단편 경쟁작 38편, 초청작 19편 등 총 57편이 상영됐다. 2013년 6회 영화제 때 상영 편수가 36편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무려 56%가 늘어난 수치.

그밖에 영화계는 ▶ 마스터클래스 부문을 신설, 고령자에게만 지원됐던 예산을 50대까지로 확장함으로써 영화제의 참여 폭을 넓혔다거나 ▶ 일본영화 <동경가족>을 상영하고 일본에서 활동 중인 고령 감독을 발굴, 초청함으로써 향후 아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국제영화제로의 가능성을 타진했다는데 의미를 뒀다.

이 같은 몇 가지 근거를 들어 적지 않은 영화인들이 서울노인영화제에 새로운 의견을 내놓았다. 잘만 하면 독특한 테마의 국제영화제 출현을 기대할 수 있으며, 이는 한국영화계가 갖는 또 다른 성과일 수 있다는 것이다. 만일 서울노인영화제가 기대처럼 국제영화제로 발돋움 할 수 있다면, 훗날 영화계는 2014년을 그 시발점으로 기억할 것이다.   (아시아N 제공)
 

3
0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