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7.11.24 금 05:52
상단여백
HOME 문화/생활 문화기획
[신간] ‘꿈꾸는 독종’....한국인 ‘승부사 DNA’ 다시 일깨워야작가 황인선의 신간…위기의 대한민국이 나아갈 길 제시
김태윤 기자 | 승인 2017.09.09 14:09

제주를 사랑하는 작가 황인선의 신간 '꿈꾸는 독종'이 출간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황인선/ 브랜드웨이 대표 컨설턴트, 2017 춘천마임축제 총감독, 문체부 문화창조융합 추진단 자문위원, 전 KT&G 마케팅본부 미래팀장

황인선은 서울대학교 인문대학에서 국문학과를 전공하고 제일기획에서 AE로 12년간 활동하다가 KT&G에서 마케팅 수석 부장과 브랜드 부장, 미래 팀장 등으로 또 12년을 근무했다. 현재는 문화컨설팅 전략회사 브랜드 웨이(BRAND WAY)의 대표 컨설턴트로 활동하면서 여러 혁신적 기업의 크리에이티브 고문과 스토리텔러, 서울시 혁신파크 TF 위원, 춘천마임축제 총감독으로도 일하고 있다. 또한 제주가 낳은 세계적인 화가 고 우성 변시지 화백의 문화적 가치를 새롭게 조명하는 일에도 열심히 관여하고 있다.

그는 “촛불혁명 이후 새로운 정부가 들어선 지도 100일이 지났다. 새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기대가 여전히 높지만 그럼에도 국민들 마음은 불안하다. 안보, 경제 이슈는 여느 때보다 더 사납다. 국민들 입장에서는 다 중요한 이슈들이지만 삶이라는 조건을 보건대, 시대를 살아내야 하는 개인 그리고 한국의 미래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다음 같은 의문이 들 것이다”라고 생각하면서 이 책을 썼다고 한다.

다음은 그가 한국인들 마음에 빙의해서 물어본 네 가지 의문들이다. 하나,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인은 어떻게 살아남아야 할까? 둘, 촛불혁명은 대통령을 바꿨는데 그럼 한국은 이제 어떻게 바꾸어야 하나? 셋, 힐링, 휘게(Hygge), 공동체 열풍 등이 부는데 과연 그것이 한국의 답일까? 넷, 한국을 동경하는 여러 나라들에게 한국은 어떤 가치를 공유할 것인가?

이 4가지 의문을 하나로 묶으면 “그동안 세계의 놀라움을 산 한국은 이제부터 어떻게 해야 하나?”라고 생각해 이 의문에 대한 나름의 답으로 그는 책을 하나 세상에 내놨다. <꿈꾸는 독종>은 그렇게 탄생됐다.

작가는 이 책을 2년 반 걸려 출간했다. 다음은 작가가 쓴 칼럼에서 일부 내용을 발췌했다.

<꿈꾸는 독종>은 먼저 한국=이제 선진국임을 전제로 그동안 초고속 성장한 이유를 ‘독종과 깡’ 유전자에서 찾는다. 그래서 한국은 60년 동안 놀라운 성공을 했다. 이 유전자는 한국에 내재된 불안의 다이내믹, 선비의 공부력, 독특한 평등사상... 등 6가지 동력을 기초로 한 것이다. 결과 문재인대통령이 2017년 워싱턴 DC 동포들 간담회에서 “ 세계는 우리를 대접하는데 우리가 스스로 낮출 필요는 없습니다. 자부심을 가져도 좋은 한국, 한국인입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할 정도가 되었다. 혹시 누군가 심정적으로 그것을 거부해도 여러 데이터를 보면 한국은 이미 선진국 중에서도 중간 레벨 정도에 올라가 있다. 스위스에 파견 나가 있던 고위공무원 친구는 “한국인만 인정하지 않는 3가지 중에 하나가 한국은 선진국이라는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잘 달려 온 것이다. 우리는 우리를 칭찬할 자격이 있다.

그런데 그런 한국이 지금 사회 역동성, 경제 생산성, 국민 심리 등에서 위기에 처해 있다. 열차 엔진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이는 외부요인보다도 내부요인이 더 크다. 한국인 스스로가 달달 신드롬, 브랜드 탐닉과 슬랙티비즘 (Slacktivism. 말뿐인 행동주의), 창맹(創盲, Creative Idiot) 행태 과잉, 헬조선과 N포 같은 셀프 동정 등에 빠진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지금은 대한민국 골든타임이다. 골든타임은 사고나 사건에서 인명을 구조하기 위한 초반 금쪽같은 시간(1~2시간)을 지칭한다. 이것을 실기하면 만사 도루묵이다. 그 골든타임 시점에 한국은 4차 산업혁명, 창조적 개인 사회, 삶의 질 추구 사회로 막 넘어가고 있다. 중국과 인도 베트남의 맹추격, 일본의 부흥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 상황이 위기의 사면초가일 지, 기회의 사통팔달일 지는 우리가 하기에 달려 있다. 어떻게 할 것인가?

꿈꾸는 독종과 마더쉽 소사이어티

밀레니얼세대는 독종이라는 말이 싫겠지만 독종 정신을 빼놓을 수는 없다. 그것은 이스라엘의 후츠파(chutzpah. 담대함, 돌파력)처럼 한국의 DNA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까지의 1.0 독종쉽만으로는 다음 세상을 지배할 수 없다. 땅속 매미처럼 개인, 사회, 국가가 우화등선해야 한다. 먼저 개인은 꿈꾸는 독종으로 스스로를 업그레이드해야 한다. 꿈꾸는 독종은 누구인가?

자기를 브랜드로 만드는 나만의 열공, 발상을 전환하는 휴먼 쉬프트력 그리고 융합으로 시너지를 내는 투게더력 이 3가지 능력을 갖춘 독종들이다. 이들이 4차 산업혁명시대 한국을 능동적으로 리드해나갈 수 있다. 이런 꿈꾸는 독종들을 지원하기 위해 사회는 가혹한 경쟁과 1등주의, 모방과 줄서기를 강요하던 가부장사회에서 마더쉽 사회(Mothership Society)로 변화해야 하는데 마더쉽 사회는 톨레랑스, 공부하는 경제 공동체 그리고 메이커 운동 등 3가지 인프라를 제공해야 한다. 그래야 창조적 개인, 꿈꾸는 독종이 비온 뒤 나무처럼 살아난다. 국가는 미국 나이키의 저스트 두 잇, 이스라엘의 후츠파 정신, 핀란드의 무민 캐릭터 사례 같은 정신과 상징을 제시해야 한다. 일의 성사는 개인의 꿈이 먼저다. 이는 생텍쥐베리가 “항해 산업을 일으키고 싶다면 배 만드는 기술을 가르치기보다 바다에 대한 동경을 심어줘라.”고 한 교훈과 일맥상통한다. 이렇게 하면 현재의 한국인은 100년 뒤 후손에게 꿈꾸는 독종 1세대 조상으로 평가받을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세계는 그런 한국에서 또 다른 영감을 받을 것이다.

0
0
이 기사에 대해

김태윤 기자  kty0929@hanmail.net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