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7.10.18 수 07:53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사회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노동자들 파업예고“업무는 늘어나는데 임금은 동결”
“제주도가 진짜 사용자”, 위수탁관계가 아닌 제주도의 직접 운영 촉구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0.12 15:21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노사의 교섭이 결렬되면서, 노동자들이 센터가 아닌 제주도정이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분회가 12일 오전 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제주투데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분회는 12일 오전 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센터가 민간기관이기는 하지만 제주도의 업무를 위탁받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며 “실제 예산이나 운영방식은 센터에 권한이 없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에 노조는 “사실상 제주도가 진짜 사용자인만큼 파업이라는 파국을 막기 위해 직접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지난 2011년 설립된 이래 2016년 한차례만 임금인상이 있었다”며 “작년에 비해 운행시간이나 횟수, 거리가 70%정도 늘었는데 아무런 예산도 받지 못해 자비로 기름값을 내야 하는 형편”이라고 토로했다.

▲현재 운행하고 있는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의 장애인전용차량의 모습@제주투데이

특히 지난 1일부터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이 기존 1‧2급 장애인과 노약자, 임산부에서 일부 3급 장애인까지 확대돼 운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것.

이에 노조측은 17%의 임금인상안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예산문제를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지난 9월 21일 제주지방노동위원회에서 기본급 3.5% 인상과 식대 3만원 인상 등을 제시했지만 끝내 결렬됐다.

따라서 노조는 “제주도가 지금처럼 수탁기관인 센터에만 책임을 떠넘긴다면 17일부터 경고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엄포했다.

▲박철수 공공운수노조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분회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제주투데이

박철수 제주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분회장은 "도는 공공성 강화라는 미명하에 운행시간과 이용대상자를 확대했지만, 정작 예산 지원을 전혀 하지 않아 노동자들은 고용불안과 장시간 노동, 열악한 임금에 시달리고 있다"며 "달콤한 과실은 도와 센터가 따먹고 노동자들에게 고통을 전담시키는 구조"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도는 내년에 임차택시를 현 10대에서 35대까지 늘리고, 장애인전용차량도 1대 추가하는 한편, 12명의 파트타임 인원을 새로 배치하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센터직원의 직접고용문제는 아직까지 검토하지 않은 상태다.

0
0
이 기사에 대해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