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10.21 일 06:58
상단여백
HOME 교육 초중고 교육
“제주 고교생 현장실습 사태, 학생인권조례로 풀어야”제주청년녹색당, 도교육청에 학생인권조례 제정 촉구
"학생이자 노동자로서 법적인 보호 받을 수 있어야"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1.20 17:27

지난 9일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J 음료 제조공장에서 파견실습 중 사고를 당한 이모 군이 지난 19일 안타깝게 숨을 거뒀다.

이에 제주도내 학생들이 열악한 근무환경에 내몰리는 상황을 막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모 군은 지난 9일 오후 1시 50분경 제주시 구좌읍 용암해수산업단지 내 J음료회사 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다 제품 적재기 벨트에 목이 끼어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다. 중환자실에서 10일 가까이 치료를 받던 중 이모군은 19일 새벽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에 제주청년녹색당은 20일 논평을 내고 이모 군의 사망과 관련해 “학생인권이 부재한 현장실습을 멈추고, 도교육청이 학생인권조례를 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주청년녹색당은 “이모 군이 사고를 당할 당시 현장실습장 내에는 감독하는 해당 업체 직원도 없었다”며 “현장실습 중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해 안일한 인식과 대응이 일을 커지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제주청년녹생당은 “올해 초 LG유플러스 고객센터 현장실습생의 사망사건처럼 청소년들이 열악한 근무환경에 내몰리는 지금의 세태에 분노를 감출 수 없다”고 분개했다. 

이에 제주청년녹색당은 도교육청에 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요구하고, 학생들이 교육과정에서 존엄과 가치를 제대로 보장받기 위해서는 법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현장실습을 나가는 노동자로서 노동인권교육과 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는 창구도 요구했다. 

제주청년녹색당은 “우리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계층인 학생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그들의 손을 잡아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며 “우리가 마땅히 공감능력이 있는 사람이라면, 우리 사회의 문제를 같이 개선하기 위해 관심을 갖고 바꾸고자 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1
0
이 기사에 대해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