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7.18 목 23:24
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4.3 포커스 클릭
제주4·3 학살의 책임자 조병옥 흉상이 서울에 생긴다?서울시 강북구청 16위 애국지사 흉상건립 추진...조병옥 포함
4‧3유족회 및 4‧3 70주년 기념사업위 즉각 반발
김관모 기자 | 승인 2017.12.19 13:34

서울시 강북구청이 제주4‧3 학살 주범 중 하나인 조병옥 박사의 흉상을 건립할 계획이어서 제주4‧3유족회와 4‧3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서울시 근현대사기념관 내 부지에 세워져있는 김구 선생의 흉상@사진출처 서울시 강북구청

서울시 강북구청은 조병옥 박사를 포함한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5인의 흉상 건립계획과 관련해,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양윤경)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위원장 강정효‧강호진)은 지난 11월 30일 조 박사를 제외시켜달라는 공문을 전달하고 오늘 19일 성명을 발표했다.

서울시 강북구청은 지난 10월 말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6위 흉상 건립계획 공모’를 발표하고 사업비 2억2천만원을 들여 순국선열 및 애국지사 15인의 흉상 건립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들 조형물은 내년 8월 근현대사기념관 내 부지에 세워질 예정이며, 오는 26일까지 당선작을 선정한다.

그런데 이번 사업에 포함되는 15인 인물 중 조병옥 박사가 포함돼있어 제주사회에서 반발이 거세다. 특히 내년 4·3 70주년과 맞물려있어 자칫 4·3의 역사적 의미마저 퇴색될 위험성마저 높다.

▲4·3 당시 미군정청 경무부장을 맡고
있던 조병옥 박사. 4·3학살의 주범 중
한명으로 거론된다.@자료사진

조 박사는 4·3 당시 미군정청 경무부장으로 치안을 담당했으며 4·3사건이 발생하자 강경진압을 주장해 수많은 양민 학살을 야기한 책임자로 거론되는 인물이다. 특히 조 박사는 “대한민국을 위해서 온 섬(제주도)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태워버려야 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같은 공모계획을 뒤늦게 알게 된 제주4·3유족회와 기념사업위원회는 지난 11월 이번 흉상 건립계획을 뒤늦게 접하고 지난 11월 30일 강북구청과 서울시에 흉상 건립 대상에서 조병옥 박사를 제외시켜 줄 것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이들 단체는 “조병옥은 도민 3만명의 희생을 낳은 4·3학살의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인물”이라며 “4·3의 책임이 있는 미군정과 이승만 정부의 부역자이며, 이런 이유로 그는 최근 반헌법행위자열전 수록 명단 검토 대상에 제주4·3 사건 관련 가해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조병옥 흉상건립은 아직까지도 4·3의 아픈 상처를 간직한 채 고통 속에 살고 계신 4·3 희생자와 유족들에게는 다시 한번 상처를 주는 행위”라며 “이는 4·3희생자와 유족은 물론 제주도민을 무시하는 무책임한 처사인 만큼 조봉옥 흉상건립 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건의했다. 

더욱이 “내년 4·3 70주년을 맞아 4·3의 올바른 진상규명과 진정한 명예회복을 통해 역사에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도민적·국민적 열망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임을 지적했다. 

하지만 강북구청과 서울시는 아직까지 이렇다할 결정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 강북구청의 한 관계자는 <제주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조병옥이라는 인물과 4‧3의 관계에 대한 문제를 전해 받고 잘 이해하고 있다”며 “현재 검토 중에 있으며 조만간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답했다.

3
4
이 기사에 대해

김관모 기자  whitekgm@naver.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관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지순아 2019-06-29 18:59:53

    조병옥박사와 이승만대통령의 자유대한민국수호의 위대한 리더십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