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8.10.15 월 21:32
상단여백
HOME 칼럼 제주담론
[장은식] 평화의 섬과 해외의료봉사활동장은식/ 장은식치과 원장, 제주국제의료봉사회 회장
제주투데이 | 승인 2017.12.25 16:10

[제주투데이는 제주사랑의 의미를 담아내는 뜻으로 제주담론이라는 칼럼을 새롭게 마련했습니다. 다양한 직군의 여러분들의 여러 가지 생각과 이야기를 진솔하게 담아내 제주발전의 작은 지표로 삼고자 합니다.]

장은식/ 장은식치과 원장, 제주국제의료봉사회 회장

오늘(25일)은 크리스마스다. 인류의 죄를 대신해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님이 태어난 날이다. 항상 크리스마스가 되면 연말이라는 시기와 맞물려 감성적이 되고, 인생의 의미, 가족과 공동체의 의미도 되새기게 된다. 우리는 혼자 살 수 없는 호모사피엔스 종이다. 다른 사람과의 소통을 통해 다른 종보다 유리하게 진화를 해서 지구의 지배자가 되었다. 우리가 살면서 어려운 이들을 위해 조그마한 일이라도 할 수 있다면, 그만큼 인생이 풍성해지고 의미가 있을 것이다. 그 이웃이 지역사회뿐 아니라 지구촌으로 글로벌하게 확대되었다.

제주도는 평화의 섬이다. 4·3이라는 아픈 역사의 기억을 간직하고 있다. 더 이상 폭력이 없는 세상을 지향하는 섬이다. 21세기는 20세기처럼 전쟁의 세기는 아니다. 오히려 부의 양극화가 지역사회나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만연되어 있어 ‘경제갈등의 세기’라 할 수 있다.

평화는 가진 사람이 가진 것을 나눌 때 성립할 수 있다. 가진 사람이 끝없이 자신의 이익만 추구하면, 양극화는 더 심해지고 갈등은 고조된다. 그러므로 조건 없는 봉사활동은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역할을 한다. 그 중에서도 의료봉사활동은 인력의 전문성으로 인해 조직하기는 힘들지만, 의료시스템이 낙후된 여러 나라 주민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고 그만큼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제주도의 해외의료봉사활동은 주로 다음과 같이 이뤄진다. 제주도의사회 주도로 필리핀 바탕가스, 산타마리아 등지에서 년 1회 봉사진료활동을 한다. 두 번째는 제주대학교 의과대학병원에서 아라봉사단의 일원으로 라오스, 필리핀, 스리랑카 등에서 의료봉사활동을 한다. 마지막으로 치과의사회 중심으로 만들어진 제주국제의료봉사회에서 위 두 단체와 같이 년 2회, 그리고 단독으로 년 1회 해외의료봉사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나라마나 의료체계가 다르지만 동남아지역은 공통적으로 빈약하다. 의료봉사활동을 가면 일단 현지 주민들이 좋아한다. 비싼 진료를 무료로 해줄 뿐 아니라 한국인들과의 접촉을 기쁘게 생각한다. 그리고 그 지역 정치인이나 공무원들도 좋다. 자신의 업적도 되고 지역주민들의 지지를 받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현지에 사는 한국 교민들이 좋아한다. 외국에 사는 한국 교민들은 대부분 어렵게 노력하며 사는데, 그 지역에서 위상이 올라가고 보람을 느끼게 해주기 때문이다. 그 나라 국민들은 한국과 제주도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갖게 된다. 중국이 하는 것처럼 경제적으로 지원을 하는 경우보다 오히려 더 친근하게 느낀다. 이런 교감이 세계평화의 초석이 된다.

제주도는 평화의 섬이다. 제주도에 있는 다문화가정 주민들이나 북한에서 온 새터민들과도 잘 지내야 한다. 그리고 주변의 국가들과도 우정어린 교류를 통해 진정한 평화의 시대를 위해 노력해야한다.

6
2
이 기사에 대해

제주투데이  webmaster@ijejutoday.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