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실시간뉴스
편집시간  2019.5.25 토 12:34
상단여백
HOME 사회
제주공항 항공기소음 피해 줄이는 활주로 확장 방안 주목용담동·이호동 주민 소음피해 저감 효과 보면서 남북활주로 활용까지
김재훈 기자 | 승인 2019.04.24 17:24
박영환 한국항공소음협회장(사진=김재훈 기자)

24일 오후 2시 제주시 연동 농어업인회관에서 열린 제2공항의 대안을 모색하는 정책 토론회에서 현 제주국제공항을 일부 확장하면서도 오히려 주민 소음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이 나와 주목받았다.

박영환 한국항공소음협회 회장은 현 제주국제공항 에서 사용빈도가 낮은 남북 활주로를 북쪽 방향으로 이륙 전용으로 이용하면 주민 소음 피해가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이 방안은 현재 동서 활주로로 이착륙 하고 있는 항공기 수요 상당 부분을 남북 활주로 북쪽(바다 방향)으로 유도하는 방안이다.

제주국제공항 항공 수요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소형 항공기들을 남북활주로를 이용해 북쪽으로 이륙토록 하고, 주 활주로(이호동-용담동 방향)는 착륙 및 중대형 항공기 이륙용으로 이용하는 방안이다.

박영환 회장은 제주국제공항 항공 수요의 90%가 좌석수 200석 미만인 보잉 737등 소형 항공기기 때문에 남북활주로를 500m만 늘이면 이와 같은 소형 항공기들이 이륙하는 데 지장이 없다고 설명했다. 남북 활주로를 활용해 소형 항공기들을 바다 방향으로 이륙토록 유도해 항공기 소음피해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이다. 

박영환 회장은 현재 사용빈도가 극히 적은 남북활주로를 활용해 바다 방향으로 소형 항공기들을 이륙토록 하면 용담동 주민 등의 소음피해가 감소한다며 이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방안을 적용하면 현재 고시된 제주국제공항 주변 항공기 소음 피해 가구(70웨클 이상, 2만2000가구) 40%가 줄어든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또 박영환 회장은 활주로를 확장할 때 바다 매립 대신 파일을 이용하고 활주로 하부 공간은 주차장이나 쇼핑몰 등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남북 활주로를 연장해도 해안도로 이용에는 차질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박영환 회장은 해안도로 부근에는 교각 설치를 통해 차량 이동 등에 있어 별다른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16
2
이 기사에 대해

김재훈 기자  humidtext@gmail.com

<저작권자 © 제주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제주도민 2019-04-29 09:20:52

    매우 좋은 방안 입니다.
    현 제주의 가장 심각한 환경문제를 한방에 해결할수 있는 방법이라고생각합니다.   삭제

    • 이유근 2019-04-25 09:59:03

      만일 이 방안이 실현 가능성이 있다면 국가경제적으로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고 북쪽에서 불어오는 바람에 의한 윈드쉐어링을 극복하는 데도 유용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삭제

      여백
      여백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제주투데이 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삼무로 1길 5 정도빌딩 3층  |  대표전화 : 064-751-9521~3  |  팩스 : 064-751-9524  |  사업자등록번호 616-81-44535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제주 아 01001  |  등록일 : 2005년 09월 20일  |  창간일 : 2003년 07월 23일  |  발행·편집인 : 김태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태윤
      제주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에 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제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ijejutoday.com
      Back to Top